창간호

9,000원 10,000원
기본 할인1,000원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

'가로등 밑에서 악마를 만났다. 그는 내가 싫어하는 인간을 확실히 죽여줄 수 있다고 했다. 나는 미신이나 저주는 믿지 않는 편이었다. 

“괜찮습니다.” 거절하자, 악마는 내 머리끄덩이를 잡고 흔들었다. 머리카락이 한 뭉텅이가 빠져 정수리가 허옇게 드러나게 됐다. 

속상한 마음에 병원에 찾아가니 머리가 반쯤 벗겨진 의사가 “탈모는 스트레스 때문”이라면서 발모제를 건네주었다.'

19750387일기 중 발췌  

 

창간호이자 폐간호인 잡지 ‘창간호’입니다. 일기와 저주, 바람을 모아 이야기를 만들었습니다.

 

재밌게 읽어주세요.

Writer
Password
Confirm Password
선택하세요
Rating
0.0 / 5  (0개 후기)
No Reviews Have Been Created.
Modify Review
Writer
Rating
Return To List

창간호

9,000원 10,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