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문집, 새벽에 읽어요

10,000원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

글쓴이의 말

책으로 나올 만한 글들은 아니다. 너무 거칠고 직설적인 감정의 파편들이며, 시라고 하기엔 졸렬하고 산문이라 하기엔 형편없다. 그래서 잡문雜文이라 이름을 붙였다. 차마 눈 뜨고 보기 부끄러운 글들이 태반이다. 그럼에도 이 책을 독립출판사의 첫 책으로 선택한 이유는 한 가지다. 치기 어린 시절의 날것들을 서랍 한쪽에 보관하고 싶어서 이렇게 엮었다. 시간이 흐를수록 뜨겁지도 차갑지도 않게, 다만 잃어가는 내 감정들이 안타까워서다. 두고두고 꺼내보며 그날의 시절을 회상해보려 한다. (2010~2015년의 글을 엮음)  

독립출판사 <인디문학1호점>의 첫 프로젝트, 잡문집 <새벽에읽어요> 발행

 

이달 17일 독립출판사 <인디문학1호점>의 잡문집 <새벽에읽어요>가 발간되었다. 글쓴이의 말을 빌리자면 ‘시라고 하기엔 졸렬하고, 산문이라 하기엔 형편없는’ 82편의 글이 담겨있다. 청춘의 날것이라 표현한 사랑과 이별, 사물과 상황에 대한 감정의 파편들이 엮인 감성 에세이다. 요즘 출판가에 성행하는 시/감성 에세이와 비슷한 내용을 담고 있으나, 독보적인 문장과 거친 감정의 표현들로 이루어져 있어서 그 내용이 주는 감동의 폭은 비할 바가 아니다.

 

<새벽에읽어요>의 글쓴이이자 <인디문학1호점>을 만든 윤태원(남, 31세)은 국문학을 전공하고 작가와 기획자로 사회생활을 했다. 그후 휴식 차 떠난 배낭여행에서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겪게 된 후 고향인 강원도 영월로 내려와 출판사를 차렸다. 사업자 등록은 2016년에 했으나, 당장 책을 찍어낼 인쇄비가 없었기에 호주로 넘어가 초기 자본을 벌어 올해 첫 출간을 실현하게 되었다.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서랍 속에 간직했던 글들과, 동남아 인도 호주를 일주하며 써두었던 글들이 이제야 세상의 빛을 보게 된 것이다.

 

<인디문학1호점>의 최종 목표는 계간 문예지라 한다. 혼자 써두었던 글들을 책으로 만드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이 시간에도 누군가의 서랍 속에 갇혀 있을 수많은 작품들을 세상 밖으로 끄집어 내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 이제 갓 첫발을 디딘 것에 불과하지만 기성 문단이 쥐고 있는 권력을 되찾아오려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

Writer
Password
Confirm Password
선택하세요
Rating
No Reviews Have Been Created.
Modify Review
Writer
Rating
Return To List

잡문집, 새벽에 읽어요

10,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