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일기

14,300원 15,000원
기본 할인700원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

-제호 : <군대일기>

-소개글 : 어떤일기 주인공이 군대에서 작성한 일기.

-판형 : 90*117mm

-페이지 수: 260P

-가격 : 15000원 -내용

오늘 첫 이론시험을 봤어. 조금 여유가 생겼어. 그래서 잊기 전에 이곳의 끔찍함을 쓰고 싶어. 나에게 익숙해지기 전에. 조교들이 하는 말 중에, 아니 욕 중에 ‘병신’이란 말이 있어. 다리를 다쳐 기합 받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다리병신들, 빠져!” 라고 하지. 오늘은 이런 말도 들었어. “여기 공군에 뽑힌 사람들은 다 정상이니까 너희가 정신만 차리면 다 할 수 있다고.” 여기에 들어온 친구들 중에 어리바리한 친구들이 있어. 눈치가 느린 거지. 차렷하고 있어야 하는데 자꾸 움직여서 기합받고 조교한테 겁먹어서 더 실수하고. 어느 한 사람이 잘못해도 다 같이 기합받긴 해. 그렇다고 서로 도우며 사는 방식을 배우는 것 같진 않아. (조교와) 똑같이 병신이라 욕하고 경계를 그어버리지. 군대는 명확히 비장애인, 이성애자, 남성만을 원해. 대놓고 그러지. 교육시간에 4급을 받은 남자가 수술을 해서 공군에 자원입대한 이야기가 나왔어. 그 사람이 군대에 오고 싶게 한 것은 무엇일까? 어떤 이유였을까? 대한민국 남성은 군대에 다녀와야 정상이란 공식이 아니었을까 조심스럽게 생각해봤어. 군대에서 살아가는 방식은 획일적이고 일방적이야. 여기서 사회를 배우는 거라면 사회에서 여성, 장애인, 성 소수자와 살아갈 방법을 고민하지 않는 것도 당연한 거겠지. 군대에서 배우는 인간 분류체계는 이런 거 같아.

Writer
Password
Confirm Password
선택하세요
Rating
No reviews have been created.
Modify Review
Writer
Rating
Return To List

군대일기

14,300원 15,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