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에 쓰는 그림일기

10,800원 12,000원
기본 할인1,200원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 책 제목 : 서른에 쓰는 그림일기

○ 글/그림/편집 : 문인선

○ 사이즈 : A5

○ 페이지 : 96 페이지

○ 책 가격 : 12,000원

 

○ 책 내용 : 

아침 출근길, 진급 누락, 직장 권태기, 여름 휴가, 아빠, 엄마, 

돌아가신 할머니, 우민정과 김보령, 서른 맞이, 새해 다짐.

평범한 8년차 회사원이 마주하는 일상과 감상을 담은 그림일기 

 

○ 지은이 소개 :

불혹에는 생각대로 살 것이다. 꿈꾸는 샐러리맨.

학교를 졸업하고, 돈을 벌고 부터는 아빠 생각이 자주 납니다. 

사회생활을 시작하고 마주하는 하루하루의 일상과 그 감상을 드문드문 적고 그리며 지냅니다.

 

○ 본문 중에서

 

감정에 무디어지기에는 서른하나가 되어도 쉽지 않다.

맞지 않는 사람, 맘에 들지 않는 사람을 (피할 곳 없이) 대면하는 일은 

6년째가 되어도 여전히 어렵다.

 

이해할 수 없는 사람을  ‘그럴 수도 있지’라던가, ‘그런 사람도 있지’라던가 

‘무시해’하며 쿨하게 넘어가기에 나는 여전히 편협한 인간이다.

그럴 때마다 나는 속으로 얼른 하고 싶은 일을 해야지, 

그러면 좀 나아지겠지, 하다가도

 

민화가 황학시장 곱창집에서 했던 말, 

하고 싶어 일하는 그 영역에서도 여전히 보기 싫고 밉살스런 사

 

람은 있다며, 

하고 싶어 일하는 것이기 때문에 더 꾸역꾸역 참아준다며 입술을 씰룩 

거리며 했던 말들이 떠오른다.

 

그러니 집에 들어가는 길에

루시드폴의 음악이나 들으며, 책에서 맘에 쏙 드는 좋은 문장을 찾으며

거기다가 어떤 날에는 나를 귀하게 여겨주는 사람들과 밥 먹고, 

술 한 잔, 커피 한 잔 하며 웃을 수 있는 일상이면 감사하다.

 

그렇게 들뜬 마음으로 귀가하는데

또 나를 귀하게 여겨주는 부모님이 건강히 집에 계셔주시니 더 감사하다.

 

그러게 결국은 오늘도

감사한 일상이다.

 

2015년 2월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서른에 쓰는 그림일기

10,800원 12,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