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사탕

9,000원 10,000원
기본 할인1,000원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

분  야 : 문학

도서명 : 여름사탕

부  제 : 이보영 시집

발행일 : 2016년 6월 30일

저  자 : 이보영

발행날짜 : 2016년 6월 30일

출판사 : 파우스트

정  가 : 10,000원

페이지 : 160

사이즈 : 132*196

바코드 : 979-11-87494-00-3

부가기호 : 03810

 

책소개

첫 시집 “나의 사월은”에 이어 두 번째 시집인 “여름사탕”은 이보영 시인이 자신의 삶과 생활 속에서 느꼈던 시상과 감정들을 투명하고 맑은 시어로 정제한 시집이다. 이 시집에는 그동안 살아왔던 삶을 회고하는 1부 <사랑이 떠나가던 날>과 일상과 생활 속에서 느꼈던 소회를 엮은 2부 <가시 하나>, 그리고 어린 시절의 달콤했던 추억들을 다시금 맛보는 3부 <고향의 여름 시냇가>로 구성되어 있다.

 

차례

제1부 시어머니014 기다림016 큰 시누이018 스카라 극장표020 사랑이 떠나가던 날021 악몽022 우산024 넝쿨장미026

제2부 달로 가는 미용실032 냉이꽃033 망초대 꽃034 어머니와 아들036 중랑천의 아침037 멀어져 가는 그대038 달맞이 꽃040 서쪽하늘042 겨울비 044 코찌랭이046 짠지048 북어049 분홍색 자전거050 계단이 있는 저녁052 맨소래담053 쌍화탕 한 병054 가시 하나056 저녁057 을왕리의 바다058

제3부 서시062 풀빵064 어머니의 약 광주리066 콩톨이068 꽃싸움070 전방의 추억072 네 자매074 술 익어가는 마을076 뱃사공 아저씨078 고향의 가을 산080 알밤 줍기082 부잣집 아이084 화영이085 고리뗑 옷 한 벌086 오줌싸개088 동네 돼지 잡는 날089 32색 왕자파스092 산개구리 잡이094 까치 우는 아침 까마귀 우는 아침096 일요일098 애주가 우리 아버지100 고사떡102 밤나무 아래서104 설빔106 달맞이108 난로111 보름날 아침112 부럼114 겨울 밤116 겨울 서리118 겨울 제삿날120 어머니 가시던 날122 어머니의 유언124 은숙이네126 야뇨127 찔레128 외딴 집130 산벚132 소낙비134 껌136 물놀이139 산딸기142 무당 할머니144 나룻배 통학146 막내이모148 동명이와 눈깔사탕150 여름밤152 고향의 여름 시냇가154 장독대 위에서156

 

 

출판사 서평

 

여름사탕의 맛  안민승(사진가)

 

이보영 시인의 두번째 시집 『여름사탕』은 입 안에서 천천히 녹여가며 음미하기에는 그 애틋함과 절절함의 당도가 높아 마음을 달뜨게 하는 시들로 묶여져 있습니다. 포장이 채 끝나기 전이었던 여름사탕의 초고를 처음 읽어 내려갈 무렵, 성급히 깨물어 먹었던 달콤함 뒤에는 사탕의 중심을 붙들고 있는 딱딱한 막대같이 견고한 시간의 언어가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시간의 막대를 문 채 심상의 맛을 다시 음미하자 세 가지의 사탕의 맛이 떠올랐습니다.

 

그중 첫번째가 지금은 찾아볼 수 없게 된 옛 시절의 구멍가게 처마 밑에 줄줄이 걸려있던 알사탕들입니다.  첫사랑이었던 남편과, 남편과의 사별 후 남겨진 시부모와 어린 자식들까지, 시인의 인생사를 관통하며 이어져온 고단하기 그지없었던 삶의 여정들은 줄줄이 엮인 알사탕들을 닮아 있습니다. 떠나간 사랑의 빈 포장지에 묶여 이어져 내려온 가족의 유전 속에, 그녀 인생의 알맹이들이 알알이 들어 있음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두번째로 떠오르는 것은 쓴 한약이나 독한 가루약을 털어 넣고 입안을 달래보고자 찾게 되는 조그만 과일맛 사탕입니다.  일상은 가시 하나 목에 걸린 것처럼 쉬이 삼켜질 수 없는 성질의 것이지만 그럴 때마다 만나게 되는 산들바람이나 냉이꽃, 서쪽하늘의 어스름, 분홍색 자전거 등은 시인으로 하여금 용기를 내어 삶의 위기를 넘어가게 만드는 작지만 소중한 힘을 주고 있습니다.  어디선가 라디오 소리가 들리고 백석 시집의 책장이 넘어가는 그녀의 저녁들은 과일맛 사탕 하나 녹여먹는 소박한 시간들의 달콤함입니다.

 

마지막으로는 외할머니 고쟁이 속에서 숨겨졌다 나오는 커다란 눈깔사탕입니다. 그녀의 고향 여름 시냇가를 떠올리면 만나게 되는 문배나무와 고리뗑 옷 한 벌, 32색 왕자 파스와 풀빵은 아련했던 유년기의 시간들로 우리를 안내합니다. 거기서 우리는 시골학교의 장작난로에서 손을 녹이기도 하고, 나룻배로 통학했던 아득한 시절을 되짚어보기도 하며, 여름밤 별자리를 찾아보던 멍석 위에 누워보기도 할 것입니다.

 

이렇게 읽는 이에 따라 각자의 추억 속 심상을 음미할 수 있는 사탕 같은 시편들이 단정하게 묶여 나온다고 하니 기대감과 설렘에 웃음이 저절로 지어집니다. 커다란 사탕을 입안 가득 물고 환하게 웃던 시인의 시절들을 떠올리다 보면 눈부신 여름 햇살을 입안에서 녹여내고 있는 듯한 달콤한 시간들과 조우할 수 있을 것입니다.

Writer
Password
Confirm Password
선택하세요
Rating
0.0 / 5  (0개 후기)
No Reviews Have Been Created.
Modify Review
Writer
Rating
Return To List

여름사탕

9,000원 10,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