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 _귀에 고이는 울림 / 엄선 시집

9,900원 11,000원
기본 할인1,100원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사이즈 : 135mm x 240mm 
페이지 : 44page 
가격 : 11,000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

서적정보

 

1.제목 : 이명 _귀에 고이는 울림

 

2.형식 : 산문시집, 일러스트레이션

 

3.소개 : 살아가다 어쩔수 없이 떠나보내야 하는 존재를 보낸 후, 남겨진 소리에 대한 독백. 글과 그림의 묘연한 관계 속에, 헤메는 한 사람의 이야기가 담긴 산문시집입니다.

 

4.사이즈 : 135mm x 240mm 

 

5.페이지 : 44page 

 

6.가격 : 11,000원

 

7.본문 내용 예시 :

나는 언제나 겨울이 오면 궁금했다. 여기 모든 숨이 무저갱에 빠진 듯, 끝없는 추위에 모든 것이 얼어버렸는데 - 풀들은 모두 자취를 감추고, 온기 없는 공백이 하얗게 메말라 버린다 - 나무라는 것은 어떻게 죽어가는 계절을 뚫고 날카로운 시간을 지나 버젓이 살아있을까. 왜 우린 이 추위에 여전히 살아있을까.

...

창이 있고 창밖을 보지 않는다. 하늘이 있고 하늘을 보지 않는다. 땅이 있고 땅을 밟지 않는다. 그게 그렇게 대수롭지 않는다. 목소리에 소리를 싣지 않는다. 어떤 진실은 귀에 전혀 들리지 않는다. 침을 삼켜야 할지 뱉어야 할지 고민했던 때가 있다. 내 몸의 것이 인위적으로 느껴지고 밖의 이야기가 진실처럼 들리던 때가 있다.

...

바람에 나뒹구는 길 위의 무언의 덩어리 처럼 무한대의 시간에 방치 되었다고 느껴지면, 첫걸음도 없었고 마지막 걸음도 기약 없이 이어지는 진자의 소리. 진자의 소리. 진자의 소리. 진자의 소리. 탁. 부딪히는 순간, 울림. 귀를 때리고 멍한 기운이 가시기 전에 다시 진자의 소리. 탁.마침 누군가의 걸음에 누군가가 겹치고 바람이 치고 간 선을 따라 공명이 남는다. 그리고 빈 공간을 따라 날아간 검은색 비닐봉다리가 마치 검은 새 인양 자유로워 보이면 갑자기 미친사람들은 침을 뱉어댄다.  

 

 

 

 

 

 

 

 

 

 

 

 

 

 

 

 

 

 

 

 

 

 

 

 

 

 

Writer
Password
Confirm Password
선택하세요
Rating
No reviews have been created.
Modify Review
Writer
Rating
Return To List

이명 _귀에 고이는 울림 / 엄선 시집

9,900원 11,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