쎗쎗쎗, 서로의 데드라인이 되어 / 스튜디오 티끌

12,000원
적립금 3%
배송비 3,000원(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추가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지은이 : 배서운, 구슬, 도티끌

펴낸곳 : 스튜디오 티끌

분야 : 에세이

쪽수 : 160쪽

판형 : 120*182mm

가격 : 12,000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

쎗쎗쎗서로의 데드라인이 되어

 

지은이 배서운구슬도티끌

펴낸곳 스튜디오 티끌

분야 에세이

쪽수 : 160

판형 : 120*182mm

가격 : 12,000

 

 

책 소개

<쎗쎗쎗서로의 데드라인이 되어>는 누가 쓰라고 시킨 적은 없지만서로가 서로의 데드라인이 되어 쓰고 나눈 세 사람의 글이 담긴 에세이집이다배서운구슬도티끌 세 사람은 한 서점의 글쓰기 워크숍에서 만난 후, ‘쎗쎗쎗이라는 모임을 결성해 목요일마다 글을 제출하고 감상을 나눠왔다가족친구그 누구에게도 보여주지 않던 글을 나누면서 자신의 글에 소극적이어질 때마다 장대비 같은 칭찬 세례로 서로를 북돋아주었다시간이 흐르면서 글이 쌓였고그 글을 많은 사람과 나누고 싶은 마음도 쌓였다담백하면서도 통통 튀는 24편의 글을 한 권의 책으로 모았다서로 다른 시각과 감성을 지닌 쎗쎗쎗의 글을 읽다 보면 어느새 독자 역시 무엇이라도 쓰고 싶어질 것이다.

 

 

작가 소개

쎗쎗쎗

배서운구슬도티끌로 구성된 글쓰기 모임으로세 살씩 터울이 나는 세 명이 만나 쎄쎄쎄하듯 즐겁게 글을 쓰자는 의도의 작명이다매주 목요일마다 정해진 주제로 글을 써 제출하고 감상을 나누고 있다. instagram @ssset3

 

배서운

어머니의 성씨와 아버지의 호를 따서 지었다이름이 슬프게 들릴 수 있으나 그 뜻은 밝다상서로울 서에 구름 운자를 쓴다.

 

구슬

언젠가 필명을 쓴다면 구슬로 하고 싶었다태명이 슬이었다엄마가 슬아~”라고 다정하게 불러주는 게 좋았다보고 듣고 읽고 쓰는 걸 좋아한다구슬처럼 동그랗지만 단단한 글을 꾸준히잘 쓰고 싶다.

 

도티끌

하루하루 작은 것들을 꾸준히 쌓아가자는 뜻으로 지은 티끌이란 이름원대한 꿈이라고 없을 쏘냐만 원대함을 쪼개고 쪼개면 결국은 티끌이니까티끌을 더하고 더하면 조금은 원대해지지 않을까그저계속.

 

 

 

 

 

 

 

 

 

 

 

 

 

 

 

 

 

 

 

Writer
Password
Confirm Password
선택하세요
Rating
No
Subject
Writer
Rating
Modify Review
Writer
Rating
Return To List

쎗쎗쎗, 서로의 데드라인이 되어 / 스튜디오 티끌

12,000원
추가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