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우 한 달일 뿐이지만 / 담차

8,550원 9,500원
기본 할인950원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제목: 겨우 한 달일 뿐이지만

판형: 115*188

페이지수: 100p

표지 내지 종이 재질: 랑데부 내추럴 240g, 미색모조 120g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

1. 책 소개

2018년 여름과 가을 사이, 한 달을 제주에서 보냈습니다.

떠나기 전부터 한 달의 기억을 기록하고 책으로 만들자 결심했습니다.

일 년도 아니고 겨우 한 달의 기록이 책이 될 수 있을까 고민하던 찰나 그때가 떠올랐습니다. 

'행복'이란 단어를 떠올릴 수 있었던 그때가.

불안하고 불행하다고 느낄 때마다 기억을 떠올렸습니다.

거창하지도 대단하지도 않은 평범한 여행이 작은 기쁨을 발견하는 법을 알려 줬으니

앞으로도 겨우, 그 작은 것들을 소중히 여기고 싶습니다.

 

2. 제작 사양

제목: 겨우 한 달일 뿐이지만

판형: 115*188

페이지수: 100p

표지 내지 종이 재질: 랑데부 내추럴 240g, 미색모조 120g

 

3. 특장점

한 달이라는 날짜를 강조하기 위해 달력 모양으로 표지 디자인했습니다.

제주 한 달살이를 계획하시는 분들, 또 제주 여행에 대한 궁금증이 있으신 분들이 

읽으신다면 좋은 책이 아닐까 싶습니다.

 

4. 목차 

시작

왜냐고 묻는다면

바람까지 같이 데려왔네요

지금 이 순간 행복하자

태풍 잘 이겨내세요

심심한 하루

태풍이 지나가고

나 자신의 비전문가

숨비소리 들으며 동굴탐험

하지 않을 수 있는 힘

까맣게 다 타버릴 거에요

불행하지 않음과 행복 사이의 하루

물고기 집들이

안녕하세요, 육지 사람입니다

테왁 하나 안고 가자

열한 시 같은 일곱 시 반

찌질한 인간의 고된 시골 살이

동백꽃 가슴에 달고

오름을 오르고 내린 것뿐인데

막연한 히치하이크

순무, 그리고 나무

왔던 만큼 돌아가는 것

어떻게 그럴 수 있지?

막연한 다짐

짧은 이야기들

떠날 때가 되니 익숙해지네

그럭저럭 괜찮은 생활

좀 멀어서요

살암시민 살아진다

어린 땅, 돌처럼 꿋꿋하길

우물쭈물하다 내 그럴 줄 알았지

내가 등산을 하는 이유

패터슨의 시간을 빌릴 수 있다면

우리 모두의 안녕

다시, 왔던 곳으로

끝, 다시 시작

 

5. 책 속 문장  

2주 뒤면 난 서울로 돌아간다. 제주로 온 만큼, 다시 돌아가야 한다. 몸은 떠나도 내 안에는 크고 작은 숲과 바다, 

해와 달, 낙조와 별이 살아 숨 쉴 거다. 떠난 곳과 도착한 곳이 같지만 내 삶은 분명 달라질 것이고 나는 그것을 온전히 느끼며 살아갈 것이다. 

그게 이 숲이 내게 건넨 이야기다.  

 

 

 

 

 

 

 

 

 

 

 

 

 

 

 

 

 

Writer
Password
Confirm Password
선택하세요
Rating
0.0 / 5  (0개 후기)
No Reviews Have Been Created.
Modify Review
Writer
Rating
Return To List

겨우 한 달일 뿐이지만 / 담차

8,550원 9,5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