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과 소동들 / 김지영

7,650원 8,500원
기본 할인850원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판형:

113X188

페이지 수:

68P

가격:

8,500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

<베를린과 소동들>

책의 이름:

베를린과 소동들  

소개글:

요번 여행을 결정한 것은 올해 봄이 끝나갈 무렵입니다. 

당시에 저는 일 년하고도 보름 즈음 다니던 회사를 그만둔 상태였습니다. 

그리고 자진해서 만든 시간의 여백을 기꺼이 즐겨보기로 했습니다. 

홀로 떠난 베를린에서의 서른 밤. 그야말로 작은 소동들의 연속이었습니다. 

하지만 당혹스러웠던 소동 뒤에는 감격스러웠던 소동도 찾아왔습니다. 

촉박하게 고른 집의 멋진 호스트 커플, 뜻모를 우연으로 만난 사람들과 어딘가를 찾다 용케 발견한 풍경들.

여름 한 철, 그 무렵에는 이 모든 것이 저의 전부였습니다. 

작지만 또렷하고, 별 것 아니지만 기억하고 싶은 이야기들을 남겼습니다.   

목차:

여행의 시작 베를린에 갔습니다 ---7

Flughafen 공항 혼자 왔다가 셋이 되어 버립니다 ---10

나한테 왜 그랬어요—14

Haus 집 독일 남자, 영국 여자의 집 ---18

안 열리면 드라이버가 답입니다 ---22

Stunde 수업 아베체데는 언제 해요 ---26

시스카 선생님의 교습법 ---30

여름 한 철, 나의 친구들을 소개합니다 ---34

Tisch 테이블 적게 먹고 이긴 기분은 처음이라서 ---39

어라, 빵과 복숭아로도 충분하네요 ---42

분노는 분노, 사랑은 사랑 ---45

Reise 여행 좋아한다, 좋아하지 않는다, 좋아한다 ---48

그는 영원한 죄수입니다 ---52

숲속에서 음, 음, 음 —55

Stadt 도시 알 수 없죠, 댕댕이의 마음은 ---58

도시의 조건은 ---62  

수록된 대목

“베를린에서 걸어 다닐 때면 숲속에 있는 기분이 종종 드는데 조금 이상하게 들릴진 몰라도

이 나무들은 같은 하루라도 보는 시간에 따라 다르게 보인다.

해가 쨍쨍할 때는 허리를 꼿꼿하게 세우고 있는 것 같은데 해질 무렵이 되면 몸을 릴렉스하는 것 같달까. ”

“자연이 좋은 해답인 것은 알지만 모두에게 최선이 아님에,

도시에서 살아내야 하는 사람들을 위한 존중이 여기엔 있다.

이를 보는 것만으로도 타국인에게는 색다른 경험이 된다.

도시의 조건이 이런 관점에서 명확하다면 우리도 추천할 만한 장소가 조금 선명해지지는 않을까.”  

판형:

113X188

페이지 수:

68P

가격:

8,500원

 

 

 

 

 

 

 

 

 

 

 

Writer
Password
Confirm Password
선택하세요
Rating
No Reviews Have Been Created.
Modify Review
Writer
Rating
Return To List

베를린과 소동들 / 김지영

7,650원 8,5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