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련님(이음문고 008)

5,000원
적립금 3%
배송비 3,000원(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추가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도서명도련님(이음문고 008)
정가5,000원
사이즈105*150
페이지296
제본형태무선제본
분류문학
지은이나쓰메 소세키 지음
유미진 옮김
출판사디자인이음
출판년월일2018년 3월 15일
ISBN979-11-88694-18-1 04800
978-89-94796-69-7 (SET)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

- 책 소개 : 그 시절 우리가 사랑한 책 책이 가장 낭만적이었던 시절의 문학을, 책이 가장 아름다웠던 시절의 스타일로 재탄생시켰다. 언제 어디서나 함께할 수 있는 작고 가벼운 문고판의 책 안에, 책이 낯선 사람도 쉽고 재밌게 읽을 수 있는 문학 작품을 엄선하여 담았다. 이음문고 해외 문학편의 여덟 번째 책은 나쓰메 소세키의 「도련님」이다. 일본의 셰익스피어로 불리는 나쓰메 소세키의 소설로 솔직한 성격의 ‘도련님’이 교사로 일하게 되면서 겪게 되는 다채로운 에피소드들을 그려내 현대 사회를 유쾌하게 풍자했다. 

 

 

- 출판사 서평 : 이음문고 008 도련님 「도련님」은 집에서도 사고뭉치로 취급받던 단순하지만 솔직한 성격의 ‘도련님’이 학교를 졸업한 뒤 시코쿠의 한 중학교에 교사로 부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룬 소설이다. 세상에 첫발을 내디딘 도련님이 학교라는 사회의 축소판에서 사람들과 얽히면서 현실의 부조리함을 겪으면서도 그에 강직하게 맞서는 모습을 유쾌한 필치로 그려냈다. 나쓰메 소세키가 영어 교사로 일하던 시절의 경험을 바탕으로 집필해 다양한 인간군상이 생동감 넘치게 그려졌다. 또한 생생한 에피소드들에 날카롭고 정확한 사회 풍자를 담아 현대의 독자들에게도 시대를 뛰어넘는 공감을 선사한다.

 

 

저자소개 : 나쓰메 소세키(夏目漱石, 1867~1916) 나쓰메 소세키는 일본 근대 문학을 대표하는 소설가이자 영문학자다. 1867년 도쿄에서 태어났고 본명은 나쓰메 긴노스케였는데 1889년 문집 「나나쿠사슈」에 비평을 실으면서 처음으로 ‘소세키’라는 필명을 사용했다. ‘소세키’는 「진서』의 고사 ‘수석침류(漱石枕流)’에서 유래한 것으로 ‘돌로 양치질하고 흐르는 물을 베개로 삼다’라는 뜻이다. 1890년 도쿄제국대학교에 입학하여 영어영문학을 전공했고 졸업 후에는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1900년에 영국으로 유학을 떠나 영문학을 공부한 뒤 1903년에 귀국하여 다시 교편을 잡았다. 1905년 《호토토기스》에 「나는 고양이로소이다」를 발표해 작가로서 명성을 얻기 시작했고 이후 「도련님」 등의 작품을 쓰다가 1907년 아사히신문사에 입사해 본격적으로 소설 창작에 몰두했다. 1910년 「문」을 집필하던 중 각혈을 할 정도로 심각한 위궤양으로 입원하게 되었고 그 뒤로 계속 이 병에 시달리다 1916년 「명암」을 연재하던 도중 쓰러져 12월 9일 숨을 거두었다. 혼란스러운 근대 일본 사회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정신세계를 예리하게 그려낸 나쓰메 소세키의 작품은 지금까지도 많은 독자들에게 사랑받으며 후대 작가들에게도 큰 영향을 끼쳤다.

 

 

저자소개 : 유미진 대학에서 일본어를 강의하며, 바른번역에서 전문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아들러에게 인간관계를 묻다」 「기꺼이 나로 살아갈 것」 「천천히 서둘러라」 「방 정리 마음 정리」 「어쩌자고 결혼했을까」 등이 있다.

 

 

 

 

 

 

- 책 속으로

 

한 것은 한 것이고 안 한 것은 안 한 것이다.   -p87

 

 

논리적으로 말을 잘한다고 해서 꼭 좋은 사람이란 법은 없다. 말을 잘 못하는 사람이 나쁜 사람도 아니다. 겉보기에는 빨강 셔츠가 옳아 보이지만 겉이 아무리 그럴싸해도 마음까지 사로잡을 수는 없다. 돈이나 권력, 논리로 사람의 마음을 살 수 있다면 고리대금업자나 순경이나 대학교수가 사람들의 호감을 가장 많이 얻어야 할 것이다. 중학교 교감 정도의 논법으로 어떻게 내 마음을 움직이겠는가. 사람은 좋고 싫은 감정으로 움직이는 법이지 논법으로 움직이는 것이 아니다. -p207

 

 

사과나 사죄를 진심으로 받아들여 용서하는 것은 순진한 바보나 하는 짓이다. 사과하는 척만 하는 것이라면 용서하는 척만 해도 문제 될 게 없다. 만일 진정으로 사과하고 싶다면 정말 반성할 때까지 마구 패줘도 괜찮다.  -p239

 

 

 

­ 목차

제1장 제2장 제3장 제4장 제5장 제6장 제7장 제8장 제9장 제10장 제11장

 

 

 

 

Writer
Password
Confirm Password
선택하세요
Rating
No
Subject
Writer
Rating
Modify Review
Writer
Rating
Return To List

도련님(이음문고 008)

5,000원
추가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