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날의 비행일지 / 오수영 / 고어라운드

14,000원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쪽수: 232p
판형: 124*188mm
가격: 14,000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책 소개>

 

1.

아무 날의 비행일지깨지기 쉬운 마음을 위해서』 『순간을 잡아두는 방법』 『우리는 서로를 모르고등의 에세이로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은 오수영 작가의 신작이다.

 

작가는 이번 책을 통해 항공기 승무원이라는 본업과, 작가라는 오랜 꿈 사이에서 중심을 잃지 않으려는 내면의 방황을 꾸밈없이 솔직하게 풀어낸다.

현실과 꿈 모두를 끌어안고 싶지만, 때로는 일상이 버거워 전부 내려놓고 싶기도 한 양가감정.

그것은 이 시대 평범한 직장인의 웃음 뒤에 숨겨진 이면이 아닐까.

 

날마다 만남과 작별이 가득한 환경 속에서 그는 어떤 시선으로 사람을 바라볼까.

이상과 일상의 경계에서 습관처럼 발을 헛딛는 그는 어떤 태도를 통해 삶의 균형을 지켜낼 수 있을까.

 

2.

비행이라는 생업과 글쓰기라는 꿈, 그 경계에서 나만의 고유한 균형을 찾아가는 일.”

 

기내는 사람으로 울창한 숲이다.

저마다 다른 나무들이 하나의 숲에서 자라나는 것처럼 각 기 다른 특징을 가진 사람들도

하나의 세계에서 살아간다.

사람들은 각자의 사연을 품은 채 기내로 모여들고,

같은 목적지로 향하는 시간 동안 서로의 낯선 옆자리가 된다.

 

세상의 모든 국가에서 제각각 다른 삶을 살아온 사람들, 그들이 좁은 기내에서 어깨를 맞대고

함께 앉아 있는 모습을 멀리서 바라본다.

그들은 하나의 숲을 이룬 나무들처럼 조화롭기 도 하지만 때로는 수십 곳으로 나뉜 숲처럼 혼란스럽기도 하다.

 

나는 오랫동안 숲에서 길을 잃었다.

항공기가 난기류를 만나 흔들리듯 내 삶도 방황을 끝내지 못하고 이리저리 흔들렸다.

작가로 살아가고 싶었던 유년 시절의 꿈이 난기류가 되어 가까스로 안정을 찾은 내 삶을 덮쳤던 것이다.

현실과 동떨어진 꿈에 대한 미련이 나를 불투명한 먹구름 속으로 이끌었다.

 

세상의 축소판인 기내라는 숲.

그 숲의 안과 밖에서 길을 잃지 않고 나만의 고유한 중심을 찾을 수있다면,

내 삶이 또다시 극심한 난기류를 만난대도 무작정 휩쓸리지는 않을 것이라 믿는다.

 

 

 

<저자 소개>

 

오수영

 

작가가 되길 바라던 시절을 살았다. 지금은 항공사에서 승무원으로 일한다.

언뜻 보면 다른 두 시절이 이제는 하나의 플롯처럼 이어지길 바라며 글을 쓴다.

저서로는 에세이 깨지기 쉬운 마음을 위해서』 『우리는 서로를 모르고』 『순간을 잡아두는 방법등이 있다.

 

 

 

 

 

<책 속으로>

 

기내는 사람으로 울창한 숲이다.

저마다 다른 나무들이 하나의 숲에서 자라나는 것처럼 각기 다른 특징을 가진 사람들도

하나의 세계에서 살아간다.

사람들은 각자의 사연을 품은 채 기내로 모여들고,

같은 목적지로 향하는 시간 동안 서로의 낯선 옆자리가 된다. 4p

 

출근할 때는 잊지 말고 마음을 꺼내어 이불 속에 꼭꼭 숨겨두고 나오세요.

애초부터 마음이라는 게 없었던 사람처럼. 그래야 사람들에게 상처받지 않을 수 있어요. 13p

 

갑자기 찾아와 언제 끝날 줄 모르는 터뷸런스.

그것은 진부한 비유일 수도 있겠지만, 우리의 삶에 불쑥 찾아오는 수많은 시련의 속성과 너무도 닮아있다.

끝을 알 수 없기에 얼마나 더 안간힘을 써야 캄캄한 먹구름 속에서 벗어날지 모르는 상태.

인생의 한 구간을 자신만의 보폭으로 성실하게 걷고 있을 뿐인데 터뷸런스는 예보도 없이 찾아온다. 30p

 

속도를 줄일 수 없었을 것이다.

개를 치고 달리지 않으면 사고가 나는 흔해빠진 일이었을 것이다.

그는 아직 익숙해지지 않았던 것이다.

지키기 위해 삼켜내는 일 , 저울에 올려두고 순서를 정하는 일,

눈을 감고 치고 달려야만 했던 지나온 밤거리의 풍경 같은 것들.

그의 눈에 깃든 달이 기운다. 그러면 아무 일도 없었던 밤이다. 73p

 

늘 사람에 노출된 환경일수록 사람을 버텨야 하는 날들이 많다.

그런 날에는 말없이 쓰레기 더미를 짓누른다.

잘 눌리지 않아 쓰레기통 안을 들여다보면 내가 버린 쓰레기 이외에도

누군가 몰래 버리고 간 사람의 말들이 잔뜩 쌓여있다.

다들 웃는 모습으로 일하고 있지만 내심 말할 수 없는 힘든 구석이 많았다는 걸 그제야 알아간다.

모두 각자의 방식으로 자신의 상처를 이겨내고 있었다. 82p

 

꿈을 미뤄두는 것도, 길을 돌아가는 것도, 그렇게 현실에 타협하는 것도

어쩌면 전부 개인의 삶에서 정해진 시기인지도 모른다. 포기도 좋고, 체념도 좋고,

끈질기게 물고 늘어지는 것도 좋지만, 분명한 것은 현실을 살아가는 사람이 미래에 대한 변수를

미리 생각해 놓지 않으면 조만간 현실에 목덜미를 움켜잡히는 날이 반드시 찾아온다는 것이다. 122p

 

그들의 외로움과 서운함을 먹고 문장들이 자라났다.

그래서 나의 글은 아무리 환해져도 한계가 명확하다.

슬픈 자양분으로 자라난 문장들은 눅눅한 그늘을 벗어날 수 없다.

그늘 아래에서 계속해서 성실하게 글을 쓴다.

대단할 것도 없는 일상의 감정들을 기록하고자 너무 많은 빚을 졌다. 그리고 갚을 길도 없다.

나는 늘 받기만 하는 사람이다. 116p

 

무기다운 무기는 없지만 쉽게 무너지지 않는 조금의 마음 정도는 있다.

세월이 단련해준 맷집 좋은 그 마음.

어설픈 웃음 뒤에 숨는 것도,

뾰족한 예민함을 감추는 것도 본래의 나를 숨기려는 부끄러운 일처럼 느껴질 때가 있다.

하지만 본래의 내 모습으로는 불가능한 일이 많은 이 세상에서는 부끄러움도 투정의 일부일까.

가끔은 어디서든 진정한 내 모습으로 사람을 대하고 싶다. 165p

 

오직 사람 사이에서,

사람만이 가능한 일, 먼 미래의 모든 일이 기계로 대체될지라도 최후까지 살아남을 사람의 일. 202p

 

 
 
 
 
 
 

 

 

 

 

 

 

 

 

 

 

 

 

 

 

 

 

 

 

 

 

 

 

 

 

 

 

 

 

 

 

 

 

 

 

Writer
Password
Confirm Password
선택하세요
Rating
No Reviews Have Been Created.
Modify Review
Writer
Rating
Return To List

아무 날의 비행일지 / 오수영 / 고어라운드

14,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