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의 대답은 그럼에도 / 이광호 / 별빛들

9,000원 10,000원
기본 할인1,000원
쪽수: 112p
판형: 129*205mm
가격: 10,000원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책 소개>

 

도시에서 살아가는 동안 벗어나지 못하는 것들이 있습니다.

허영, 외로움, 꿈과 현실, 사람들의 기대와 실망, 도시의 추악한 이기, 스스로의 모순과 죄책감 그밖에 수많은 것들.

언제나 그런 것들에 짓눌리고, 숨 막혀 아파했습니다.

하지만 주저앉고 싶지 않았습니다. 구원을 바랐습니다.

그때마다 나를 일으켜주고 나아가게 해줬던 구원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살아보자, 그럼에도 해 보자 (···) 그럼에도, 그럼에도.

 

내가 밤새 부르던 구원의 대답이었습니다.

 

이 시집은 구원을 바라던 날들과, 구원의 순간들을 엮은 시집입니다.

시집은 말을 적게 하고 싶은 요즘의 마음으로, 오랫동안 써 놓은 시들을 줄이고 버렸습니다.

줄이다 보니 3행이면 충분하겠다 싶어 모두 3행으로 줄였습니다.

계어가 있는 시는 하이쿠로 봐도 상관없지만 딱히 염두에 두어 쓰거나 줄이진 않았습니다.

 

하나 허투루 쓴 것이 없습니다.

나에게 있어 이미 충분히 좋은 책이니, 부디 읽는 분들에게도 좋은 책이 되길 바랍니다.

 

 

<저자 소개>

 

이광호

 

삶에 가치를 주는 유일한 것은 사랑이라 생각합니다.

좋아하는 것들을 가까이 두는 일을 행복이라 말합니다.

5권의 시집과 3권의 산문집, 1권의 우화집을 썼습니다.

 

 

 

 

 

<시집 속의 구절>

 

 

희망의 다른 이름

살게하는 허위

첫눈 같은 거짓말

-미련전문.

 

 

작은 것이 주인공인 계절

기어코 열린 문

발목 아래 풀

- 봄 산책전문.

 

 

정지된 가구들 속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데

창밖의 나무들은 옷부터 갈아입었구나

- 가을 채근전문.

 

 

작별을 준비하는 준비의 고요함

각오로 번지는 입김

아주 오래된 약속처럼 언 땅

- 겨울 아침전문.

 

 

매미의 뜨거운 울음소리 듣는다

한 번도 써본 적 없는 시를 읽는 마음으로

몇 년의 기다림인가, 며칠의 절박함인가

- 여름의 시전문.

 

 

 

 

 

 

쪽수: 112p

판형: 129*205mm

가격: 10,000원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구원의 대답은 그럼에도 / 이광호 / 별빛들

9,000원 10,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