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란한 얼굴 (개정판) / 엄지용

11,980원 12,000원
기본 할인20원
쪽수: 120p
판형: 114*185mm
가격: 12,000원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책 소개>

 

나란한 얼굴은 독립적으로 자유롭게 문학 활동을 하는 엄지용 시인의 세 번째 시집이다.

 

시인 엄지용은 오랜 밤 동안 의지와 정성으로 만든 69개의 라는 문을 많은 사람들에게 내어주기 위해 별빛들과의 협업으로 용기내어 선보인다.

나란한 얼굴에서는 자상하고 친절한 엄지용 시인 특유의 온도가 더 깊은 차원으로 담겨져 있다.

쉽게 다가와 가슴에 오래 남는 엄지용.

우리는 더욱 깊이를 가진 그를 만남으로 든든한 용기와 정돈된 마음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저자 소개>

 

엄지용

 

지혜롭고 용감하게라는 이름으로, 서울 출생.

시인이 되고 싶냐는 물음에는 아니라고 답하고 시를 쓰고 싶냐는 물음에는 그렇다고 답할 것.

무엇이 되려 하지 않아도 이미 무엇인 사람으로 살아갈 것.

읽히려 쓰지 말고, 쓰고 싶어 쓸 것. 후회를 무서워하지 말고, 후회할 것 많이 할 것.

언젠가 또 다른 시집에는 더 멋진 시인 소개를 쓸 것.

기억되려 하지 않고, 추억 속에 존재할 것.

이런 거 이루지 못해도 딱히 신경 쓰지 말 것.

 

 

 

 

 

<목차>

 

0

인용 13 / 골목에서 14 / 나의 깊이 16 / 17 / 깨진 거울 18 / 11월 광화문에서 19 / 눈빛 20 / 빙판길 22 /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23 / 제값 24 / 행복의 확률 25 / 서점장(書店葬) 26 / 안개 27 / 취하지 않았습니다 28 / 달보던 밤에 29 / 1월이 되면 철원을 생각한다 30 / 동행 31 / 32 / 머물러 33 / 가장자리 34 / 해야 합니다 36

/ 무게 38 / 너무 한 낮 39 / 여백 40 / 41 / 과거팔이 42 / 서로 44 / 아무의 아무 45 / 불균형 46 / 짭조름 47 / 초대장 48 / 장마 49 / 조카 50 / 봄눈 51 / Angel’s share 52 / 광치기 해변 53 /조별 과제 54 / 소원 56 / 57 / 하루 58 / 559 / , 무도 60 / 클래식 61 / 창가에 트리 62 / 나란한 얼굴 63 /64 / 젠가 65 / 애도 66 / 영원 67 / 그 이야기 68 / 목련 피던 날 69 / 아는 사람 70 / 세상에 모든 추모 71 / 쓰는 일 72 / 9월의 하늘 74 / 섬이 된 사람들 76 / 각자 77 / 입관 78 / 1779 / 너는 내가 될 수 없다 80 / 개와 늑대의 시간 81 / 이름아 82 / 엄마와 코끼리 83 / 반복 재생 84 / 싸구려 구두 85 / 간절기 86 / 동서울터미널 88 / 약속 90 / 남겨두어야 한다 91 /

 

감상

김경현 · 김은비 · 정다정 · 태재 95

 

   

 

 

 

<서평>

 

엄지용 시인은 그런일을 잘 하는 것 같다. ‘우리로 만든는 일. ‘두 사람한 연인으로 만드는 일. ‘따로서로로 만드는 일. 두 사람의 얼굴을 나란히 두는 일. / 시인 태재

 

지나간 사랑은 모두 실패담이 된다. 실패의 이유는 좀처럼 알기 쉽지 않다. 실패의 이유를 알기 실패하고 또 실패하고. 실패의 실패의 역사가 된다. 누군가는 알지도 못하고 부딪혀야 하는 것이 두려워져서 시도조차 하지 않겠다는 다짐을 하고, 종종 무색한 다짐이 되어버린다. 누군가는 용감하게도 실패하고 실패하면서 알게 된다. 실패의 이유를 알게 되고, 알게 되어도 실패할지도 모른다는 사실 앞에서도 차분하고도 아름답게 다시 부딪힌다. 시인은 후자의 사람 같아 보인다. 그는 실패하면서 알게 된 것을 가장자리에서 서서 차분히 받아쓸 줄 아는 사람이다. 그리고는 용감하게,

실패해도 상관없다는 자세로 모든 사랑을 겸허히 겪어낸다. 그리고 쓴다. 이 시집은 시인의 고요하고 자상한 무용담이다. / 작가 정다정

 

벌어진 이나 깨진 거울처럼 불완전한 우리는 사랑을 안전선 삼아 견고해지는 연습을 한다. 그러나 연습은 어디까지나 연습일 뿐, 우리는 끊임없이 불안정하여 어느 때는 환하게 밝은 도심의 빛에 안심했다가 또 어느 때는 가로등 하나 없는 좁은 골목을 지나야만 하기도 한다. 사람들은 각기 다른 골목을 지나는데 작가는 이 시집을 통해 독자의 골목에 서서 손을 맞잡고 기도해준다. 이 책에 나오는 신체와 감정, 장소와 계절은 모두 다른 온도를 가리킬 테지만 이 책을 덮을 때 작가는 독자와 나란한 얼굴로 추억 속에 존재하면서 동시에 기억될 것이다. / 작가 김은비

 

엄지용 시인은 시집<나란한 얼굴>에서 사랑을 알려주기도 하지만, 사랑을 깨닫게 해주기도 한다. 사랑은 어떤 방식이어야 하는가. 녹지 않을 것만 같은 눈 내린 땅. 눈보다 차가워서 쌓이기만 하는 땅. 땅은 어떻게 빙판길이 되는가. 사랑은 어떻게 / 시인 김경현

 

 

 

 

 

 

쪽수: 120p

판형: 114*185mm

가격: 12,000원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나란한 얼굴 (개정판) / 엄지용

11,980원 12,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