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내가 새인 줄 알았어 / 엄선

11,700원 13,000원
기본 할인1,300원
쪽수: 64p
판형: 147*297mm
가격: 13,000원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책 소개>

 

자신이 새인 줄 알았던 비닐봉지의 이야기.

공중을 여기저기 돌아다니다 보니 스스로 ‘나는’ 것인지 바람에 ‘날아지고’ 있는 것인지 몰랐다.

빈 비닐봉지는 ‘새’, ‘빨래’, 그리고 ‘쓰레기봉투’의 주변에도 포함되지 않았다.

그는 스스로 날지 못하며, 비가 와도 누군가 걷어주지 않고, 아무것도 담고 있지 않아 그냥 방치되는 꼴이다. 

책 속에 언급되는 ‘피피’와 ‘피이’, 그리고 ‘아더’를 영어로 표기하면 ‘PP’, ‘PE’ 그리고 ‘OTHER’로,

비닐과 플라스틱의 분리배출을 용이하게 해주는 재질명 표시이다.

이는 주인공의 모든 친구들을 의미한다. 해석하자면 “친애하는 나의 친구들에게”라고 할 수 있다. 

 

 

<저자>

 

엄선주변의 작은 것들에서 의미를 발견하고, 쉽게 잊혀지지 않도록 한 권의 책에 소중하게 담고 있습니다. 

<이명_귀에 고이는 울림>, <만타와 물고기>를 그리고 썼습니다. 

 

 

 

장르 : 일러스트레이션 그림책

가격. : 13,000 원

판형 : 147 x 297 mm

페이지 : 64p

제본 : 미싱중철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나는 내가 새인 줄 알았어 / 엄선

11,700원 13,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