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부외과 의사는 고독한 예술가다 - 김응수 (USED)

2,000원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블로그
밴드

<책 소개>

 

가장 문학인다운 시인 김응수 흉부외과 전문의가 쓴 책

 

이 책은 흉부외과 전문의이자 전 한일병원 원장인 김응수 박사가 자신의 전 작품 <나는 자랑스런 흉부외과 의사다, 2005>의 후속으로 집필한 책이다. 의사이자 등단 시인이기도 한 김응수 저자는 2011년 서울문학인대회에서 ‘가장 문학인다운 의료인 상’을 수상하기도 한 작가이다.

전 작품인 <나는 자랑스런 흉부외과 의사다>와 마찬가지로 이 책에서도 그의 환자들을 사랑하는 마음과 환자 가족들에 대한 연민의 정이 책의 이곳저곳에서 드러나고 있다. 저자의 동서양과 고금을 넘나드는 해박학고 풍부한 문사철의 지식은 독자들을 병원, 질병, 환자라는 좁은 울타리를 벗어나서 무궁무진한 상상의 세계로 인도할 것이다. 또한 질병, 또는 수술이라는 큰일을 앞에두고 갈등하는 환자와 환자 가족들의 인간 심성, 결국은 우리 인간들의 삶의 모습을 들여다 볼 수 있다는 점도 이 책만의 장점이다.

책의 소제목 주제를 아름다운 그림으로 표현해 준 중앙대학교 초빙교수 최대식 화백의 그림은 이 책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시켜 주었다. 한 마디로 이 책은 질병을 둘러 싼 인간 세상의 희로애락을 37개의 짧은 이야기에 집약한 ‘세상 풍경’ 전시회‘라고 할 수 있겠다. 각 장마다 등장하는 저자와 유명 시인들의 시를 감상할 수 있는 것은 이 책만이 줄 수 있는 특별 보너스이기도 하다.

 

 

 

 

<작가정보>

김응수

 

저자 김응수는 의학박사, 흉부외과 전문의, 중환자의학 세부전문의, 대체의학(통합의학) 인정의

1958년 대구에서 태어나 부산과 서울에서 혜광고와 관악고, 한양의대를 졸업했다.

한양대병원, 부천세종병원 등을 거쳐 한전의료재단 한일병원에서 지역 응급의료센터장과 병원장을 지냈다.

 

 

 

<책 속으로>

 

“이제 다시 가슴 사진을 찍어 봅시다.”

가슴 사진을 찍어보니 가래가 모두 빠져 짜부라졌던 왼쪽 허파가 완전히 펴져 있었다.

나는 가족을 다시 불러 가슴사진을 보여주며 말했다.

“가슴 사진도 좋고 산소 포화도도 정상으로 나와요. 이제 괜찮을 테니 병실로 올라가시면 됩니다.”

이때까지 눈물을 글썽이던 그녀가 갑자기 양손을 들며 소리쳤다.

“대한민국 만세!!”

나는 깜짝 놀라 그녀를 보았다. 엘리베이터 대신 천천히 계단을 올라가니 절로 웃음이 나왔다.

“명의(名醫)가 별 게 아니잖아∼.”

 

- 본문 ‘너무나 쉬운 명의의 탄생’ 중

 

스님이 몸조리를 잘하시라며 두 손을 모을 때였다.

“우야꼬, 우리 스님 아잉교, 덕분에 재작년에 쓸개 떼어냈잖아. 우리 스님 없었으면 우째 되었을랑고.”

소리치는 사람을 향해 고개를 돌리니 바로 몇 시간 전 목사님이 수술비를 대겠다던 그 할머니였다.

‘아무리 궁핍해도 기독교, 불교를 밥 먹듯이 바꿀 수 있단 말인가?’

나는 적잖이 당황했지만 한편으로는 그렇게 할 수밖에 없는 말 못할 사연이 있겠지 싶어 할머니에게 평소처럼 대해주었다.

- 본문 ‘너무 우울한 기억의 감정’ 중

 

그런 다음, 반년 정도 흘렀을까.

나는 우연히 잡지를 보다 놀랐다. 바로 그 선배가 나온 것이었다. 제목은 바로 ‘하느님이 주신 여자’였다.

선배가 식음을 전폐하다 기절해 병원으로 실려갔다. 그러다 입원한 김에 대장내시경을 했는데, 정말 우연히 대장암이 발견되었다. 그래서 바로 수술했고, 수술한 다음 간병할 형수가 없어 간병인을 불렀는데 열심히 간병해 주어 일찍 회복되었다는 것이다. 거기까지는 괜찮았다. 그런데 간병인과 눈이 맞아 재혼하게 되었다는 것이었다. ‘하느님이 주신 여자’는 형수가 아니라 간병인이었다.

물론 외로움이란 외로운 친구를 옆에 두면 외로워질 확률이 높아질 정도로 전염성이 강하다. 그러나 아니지. 정말 이건 아니지. 사랑이란 서푼도 안 되는 값싼 사랑이어서는 안 되는 거야, 선배∼∼.

- 본문 ‘서푼도 안되는 사랑’ 중

 

“어떻게 다시 수술을 받기로 하셨습니까?”

나는 궁금해 가족에게 물어보았다. 여인의 대답은 이러했다.

“저도 많이 알아봤어요. 다들 선생님을 죽은 사람도 살리는 의사라고 하던데요. 소문이 확 퍼져 있어요. 며칠 전 응급실에선 죽은 환자도 단칼에 구멍을 내어 살렸다던데요.”

그녀는 진료실 문을 닫으며 다시 말을 이었다.

“얼굴은 곱상하신 분이 어떻게, 그렇게 우악스런 수술을 하세요?”

‘죽은 사람도 살리는 의사’ 이것은 내가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들은 최고의 찬사였다.

- 본문 ‘죽은 사람도 살리는 의사’ 중

 

“씨X랄∼!!”

병실로 올라가서도 마찬가지였다. 병동을 회진하면서 잘 작동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내가 튜브를 만질 때면 어김없이 욕이 날라왔다.

“씨X랄…….”

간호사도 나에게 와서 ‘저 소리 못하게 좀 야단치시라.’고 채근했다.

만날 때마다 욕을 듣다보니 전염되어 나의 입에서도 절로 욕이 나왔다.

“씨X랄, 저 씨X랄 소리 안 듣기 위해 씨X랄 할머니를 씨X랄 퇴원시켜야겠어.”

- 본문 욕쟁이 할머니의 고민 중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흉부외과 의사는 고독한 예술가다 - 김응수 (USED)

2,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블로그
밴드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