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잔하게 흘러가는 동안에도 (개정판) / 박혜숙

12,980원 13,000원
기본 할인20원
쪽수: 288p
판형: 114*185mm
가격: 13,000원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책 소개>

 

별빛들 작품선 아홉 번째, 잔잔하게 흘러가는 동안에도는 카페 커피수기의 주인이자 2014년부터 독립적으로 자유롭게 문학활동을 하는 박혜숙의 에세이다.

스스로 촌스러운 사람이라 자처하며 삶도 사랑도 아날로그를 추구하는 작가 박혜숙은

자신의 일상에 배어있는 관계, 감정, 풍경, 이야기 등 모든 것을 솔직하고 잔잔하게 풀어내며

지금 시대의 가장 보편적인 우리와 특수한 서로의 모습을 보여준다.

박혜숙의 이야기에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가족과 일이다.

하지만 그것들은 현재 사회를 겪어내는 모두의 일상에서 마찬가지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그렇기에 누구나 박혜숙의 이야기를 흥미롭고 친근하게 읽을 수 있으며

먹먹하지만 저마다의 의미를 쉽게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 소개>

 

누가 시키지 않아도 글을 쓰고 책을 만드는 일을 좋아합니다.

촌스러운 사람이라 삶도 사랑도 아날로그지만, 화려하지 않아도 포장할 줄 몰라도 진심을 다해 살고 사랑합니다.

없는 말 못 하고 있는 마음 다 쓰고 또 써도 잘 잊지 못하지만 오래 기억하는 일이 순간을 기록하는 일이

누군가에게 작은 위로가 되고 내게 큰 응원으로 돌아올 때마다 어떤 사람으로 남아야 할지 쓸 때마다 손에 힘을 주고 또박또박 새기려 합니다.

부모님이 삶으로 보여준 가르침대로 부끄럽게 살지 않으려고 부지런히 다짐하며

오늘을 쓰고 내일 또 잇고 그 너머에 기대되는 사람과 문장 하나로 오래 기억되면 좋겠다고 생각날 때마다 쓰고 있습니다.

 

 

 

 

<목차>

 

프롤로그 10

 

1

세탁소집 딸 14 / 내가 놓지 못하는 시절에 사는 사람 18 / 계절에 맞지 않는 옷 20/ 우리가 함께한 시절 24/ 지금이 아니라 28/ 소식 32/ 닮아가 34/ 촌스러운 바다 38/ 이게 나예요 40/ 사랑이라고 쓴다 44/ 각자의 자리에서 힘을 내고 46 / 생각날 때 써 50/ 한겨울 서른넷 54

2

상장 58/ 저 마다의 노을 62/ 고집 64/ 우리는 서로의 타인 66 / 시집 70/ 한가한 오후 74 / 실과바늘 76/ 사랑은 언제 해도 80 / 기억하고 기록하고 84 / 내가 가장 잘하는 것 86 / 따뜻하게 입고 다녀 90 / 한편 92/ 뜻밖의 네잎클로버 96

3

상처받지 않을 자격 100/ 나의뮤즈 104/ 내가 좋아하는 노래 108/ 해보고 110/ 오늘의 날씨 114/ 그대의 작은 시인에게 118/ 봄옷 120/ 우리는 서로를 모르고 124/ 늦은 벚꽃 126/ 나의 약손 130/ 우리는 또 우리의 삶을 살다가 132 / 혼자 남아 쓰는 일 136/ 여행 138

4

나는 행복해 142/ 그때가 아니면 아무것도 아닌 일들 146 / 바람 불어와 148/ 온도의 차이 152/ 힘이 될지 모르겠지만 154/ 스키장에서 160/ 나의 사랑, 나의 자랑 164 / 한 사람,한 구절 168/ 좋은 사람 172/ 연장선 176/ 막다른 이별 앞에 180/ 시인에게 뮤즈가 없다면 184/ 환절기 186

5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닐 때 190 / 발신제한 194/ 걱정인형 196/ 태풍이 지나가고 200 / 촌스러운 사람 204 / 내가 듣고 싶던 말 208/ 엄마, 엄마 210/ 기억 212/ 내가 더 좋았다 214/ 십 오년 지기 216 / 흐르는 물처럼 218 / 내게 남은 한줄 222 / 나의 아부지에게 224

6

가장 좋은 순간230 / 나를 부를 때 234 / 입장 바꿔 생각해 236 / 괜히 앓는 밤 240 / 나의 오른팔242 / 눈이 부시게246 / 진심 250/ 이별 앞에 254/ 아우라 256/ 장마 260/ 오늘도 무사히 262 / 엄마였어 264/ 너무 흔해서 266

 

에필로그 270

 

감상

체하지 않도록 도와주는 어떤 친구처럼 (문보영) 275

 

 

 

 

 

 

<서평>

 

어떤 한 시인에게 한 독자가 시는 왜 어려운 말을 하나요?’하 고 물었다. 그 시인은, 시인은 햇빛에 나가 노는 열 명의 아이 들 대신 방 안에 박혀 있는 한 명의 아이를 위해 쓰는 거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많은 사람에게 쉽게 이해되지 않을 수 있다고. 하지만 한 명을 위해서 쓰이는 것으로 가치가 있다고. 화려함 대신 잔잔하고 솔직한 이야기로 누군가를 조 용히 다독여주는 책. 작은 방 안에 있을 한 아이에게 이 책을 선물하고 싶다.

/시인 문보영

 
 
 
 
 
 
 
 
쪽수: 288p
판형: 114*185mm
가격: 13,000원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잔잔하게 흘러가는 동안에도 (개정판) / 박혜숙

12,980원 13,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