싶싶한 하루 보내세요 / 권민정, 라일락, 박다흰, 서예빈, 안화용

12,980원 13,000원
기본 할인20원
쪽수: 208p
판형: 125*205mm
가격: 13,000원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책 소개>

 

텀블벅 목표 금액 588% 달성!

뭐라도 쓰고 싶다. 달리고 싶다. 할머니 되고 싶다. 엄마 보고 싶다. 덕질하고 싶다

평균 나이 31.6, 다섯 여자의 욕망 에세이

 

아무것도 하기 싫은 날이 있다. 아침에 일어나기도, 출근하기도, 퇴근해서 밥 한 술 뜨기도 귀찮아지는 날.

천근만근이 된 몸으로 소파에 누워 생각하다 보면 알게 된다.

오늘은 아무것도 하기 싫은 날이 아니라 하고 싶은 걸 아무것도 못 한날이었다는 걸.

 

아무것도 하기 싫은 여자 다섯이 모니터 앞에서 처음 만났다.

동네책방에서 여는 온라인 글쓰기 모임에서였다.

쓰자마자 망했다고 느끼면서도 매주 빈 종이를 채워나가면서 알게 되었다.

우리는 사실 글을 쓰고 싶었던 것이다.

 

이것까지 써도 될까싶은 글을 나누면서 우리는 자신과 서로의 욕망에 눈을 떴다.

팩소주를 마시며 결의를 가진 4월의 모임 이후, 모여서 책을 쓰기 시작했다.

제목은 싶싶한 하루 보내세요. ‘싶싶하다는 우리가 만든 말로, ‘하고 싶고 또 하고 싶다는 뜻이다.

쓰기··콤플렉스·친구·좋아하는 것·가족·동네·미래의 여덟 가지 주제로, 우리처럼 하고 싶은 게 많지만

그게 뭐였는지 잃어버린 사람들에게 보내는 이메일의 마지막 문장 같은 글들이 모였다.

 

낮에는 마케터였다가 밤이면 러너가 되는 다흰,

갤러리에서 일하며 다큐멘터리를 찍는 예빈,

인디뮤지션 덕질에 진심인 프리랜스 에디터 일락,

살사를 추며 글 쓰는 민정과 북스타그램을 하는 초등교사 화용까지.

우리는 하고 싶고, 되고 싶고, 보고 싶고, 알고 싶고, 때론 숨기고 싶은 것을 썼다.

그러면서 자기만의 싶을 발견해나갔다.

여전히 되고 싶은 사람은 못 되었지만, 하고 싶은 걸 해보는 용기가 생겼다.

 

욕망 가득한 우리의 문장이 어떤 이에게 잊고 지냈던 을 만나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이 책을 썼다.

책은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라는 사무적인 인사 대신,

모두가 하고 싶은 걸 하나쯤 할 수 있는 하루를 보냈으면 하는 마음으로 인사를 건넨다.

싶싶한 하루 보내세요!

 

 

 

 

<본문 중에서>

 

그해 가을, 10킬로미터 마라톤을 끝내고 완주 기념 메달을 목에 걸었을 때 분명히 알게 됐다.

무엇도 될 수 없을 것만 같았던 막막한 마음을 떨쳐내는 데에는 하루 아침이 아니라

수십, 어쩌면 수백 개의 아침이 모여야 한다는 것을.

- 다흰의 ’.다흰 달리자중에서

 

가끔은 한두 명보다 열댓 명과 왁자지껄 떠들고 싶은 날이 있다.

모르는 얼굴까지 섞여서 이 사람과 말했다가 저 사람과 말했다가 자리도 바꿨다가.

그런 기분이 드는 금요일 언젠가 수첩에 긴 테이블을 그려 넣고 사람을 가득 채운 적이 있었다.

"파티를 하게 해주세요."

- 예빈의 ’.해태중에서

 

내가 되고 싶었던 할머니는, 여유 있고 인자하고 교양을 놓지 않되 다정한 사람들을 보살필 수 있을 만큼

살림에 도가 튼 사람이었나 보다.

이제는 그런 할머니가 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안다.

경제력도 건강도 뒷받침되어야 하고 사람에게 크게 데여도 담담할 수 있을 만큼 강해야겠다.

하지만 2062, 여전히 사과를 삐뚤빼뚤 깎으며 '레이온 집에서 세탁하는 법'을 검색하다 결국

세탁소를 찾아가고 혹 손님이나 자식, 손주가 없어도 그냥 도서관에서 책 읽어주는 할머니는

될 수 있지 않을까그런 할머니가 꼭 되고 싶다.

- 민정의 ’.인생 쪼렙의 단상중에서

 

나는 그런 이야기를 전하고 싶다.

눈앞의 성과 말고 결국은 모두가 헤매고, 의심하고, 가끔은 포기한다는 이야기를.

'여기에 쓰는 법칙대로 따라하면 이들과 비슷해질 수 있다'는 메시지보다

'사실은 그들도 당신과 조금도 다르지 않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

화려한 무대 조명 아래 감춰진 어둠이 아니라, 평등하게 쏟아지는 햇볕 아래서

사람들과 수다 떨고 싶다.

해가 지면 아무 말 없이 멍하니 같이 지평선을 바라보고도 싶다.

-일락의 ’. 작은 목소리로 말하기중에서

 

내 사주는 마흔부터랬는데. 나이를 먹는 데에는 돈이 드니까 출근을 하고,

번 돈으로 안전한 카페 귀퉁이에 앉아 아이스 커피를 마시며,

내가 될 수 있었을 다른 무엇에 대한 회한을 삼킨다.

그리고 여의주를 품듯 이 글 따위를 쓰며 가만히 기다린다.

내 명을 조금이나마 반짝거리게 해줄 대운을. 때를.

-화용의 ’. 내가 될 수 있었을 무엇중에서

 

 

 

 

<저자 소개>

 

권민정

좋아하는 것을 맘껏 좋아하고 싶은 사람. 무서워 하는 것도 가리는 것도 많아 앞가림이 힘든 내향형 인간이지만 글쓰기를 시작하면서부터 좋아하는 것, 하고 싶은 것을 더 많이 생각하게 되었다. 아직은 다른 존재의 글을 더 즐겁게 읽고 있지만 곧 내 이야기도 누군가에게 그렇게 다가가기를 바란다.

 

라일락

평생 읽고 쓰며 살고 싶은 사람. 출판편집자, 디지털 콘텐츠 에디터를 거쳐 지금은 프리랜서로 먹고 산다. 2주에 한 번씩 독서모임에, 일주일에 한 번씩 글방에 간다.

 

박다흰

성실하게 살고 싶은 사람. 멋 모르던 시절엔 이 다음에 커서 특별한 사람이 되고 싶었지만, 이제는 안다. 평범한 행복이야말로 부단한 노력을 통해 얻을 수 있다는 것을. 가끔은 나 자신도 믿지 못하지만 꾸준함의 힘만큼은 굳게 믿는다.

 

서예빈

글과 영상으로 뭔가 하고 싶은 사람. 2021년 여름부터 글방에 다녔고, 그해 겨울에는 한 편의 다큐멘터리를 연출했다.

 

 

안화용

내 이름 내 사주만큼이나 특별하게 살고 싶은 사람. 11년차 초등교사로, 경력이 쌓일수록 잘해야 하는 일도, 잘하고 싶은 일도 많다.

 

 

 

 

<차례>

 

서문

 

: 쓰고 싶다

창피함을 무릅쓰고

널뛰기

글쓰는 사람의 방향

그럼에도

쓰기를 미루는 사람의 프롤로그

 

: 잘하고 싶다

작은 목소리로 말하기

초등 교사의 일과

잇몸 마케터

바르게 쥡니다

그림 고쳐 걸기

 

콤플렉스: 털어놓고 싶다

피구

세상에 좋은 건 내가 갖겠어!

인상, 타인의 욕망

내가 될 수 있었을 무엇

어쩌면 외로운 사람

 

친구: 만나고 싶다

덧셈의 법칙

파도 타고 둥둥

친구란 무엇인가

해태

책과의 동거

 

애정: 품고 싶다

춤추듯 즐겁게

다흰 달리자

나의 사랑스러움 견문록

또다시 설렐 수 있을까

숲이 되어가는 B

 

가족: 보고 싶다

나의 조커, 외삼촌

미래에서 온 편지

오늘도 안녕, 나의 소울메이트

사나운 애착

가족의 탄생

 

동네: 살고 싶다

독일안경원 아저씨와의 안녕

번개시장

내가 사는 고향은

프린세스 알밤

서울살이

 

미래: 알고 싶다

인생 쪼렙의 단상

드림보드

튼튼한 할머니

나의 판타스틱한 장례식

천천히 무엇인가 되어간다

 

추천의 글: 박은지(책방 부비프 대표)

 

 

 

 

 

 

쪽수: 208p

판형: 125*205mm

가격: 13,000원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싶싶한 하루 보내세요 / 권민정, 라일락, 박다흰, 서예빈, 안화용

12,980원 13,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