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니단로 여행자들 / 최유진

10,710원 11,900원
기본 할인1,190원
쪽수: 206p
판형: 128*182mm
가격: 11,900원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책 소개>

 

 

태국의 빠이에서 두 달, 한국의 이태원에서 세 달,

미지를 탐험하는 여행자로 살았습니다.

 

여행지에 도착하면 며칠은 공간이 낯설고, 어색하여 촉각을 곤세우고, 모든 것을 특별하게 바라보곤 합니다.

주가 흘러 여행지의 일상이 단조롭게 반복되면 그때 여행을 특별하게 만들어 주는 존재는 사람들입니다.

하필 내가 여행을 시기에, 장소에 함께 여행을 낯설고, 친근한 타인들.

우리는 어떻게 지금 여기서 만났을까,

생각하면 그들의 면면이 너무도 특별하게 반짝거려서 그들을 궁금해하지 않을 없습니다.

여기에 모인 우리가 운명 같으니까요.

 

 

여행지에서 잠깐 마주쳤을 뿐인 행인의 삶이 궁금해

한참 뒤를 돌아보고, 궁금해한 적이 있나요?

 

여행지에서 저는 그들의 일생 조각을 뿐입니다.

그밖에 내가 모르는 무수한 영역은 애정을 담아 상상하곤 했어요

일주일에 딱 한 번만 제대로된 식사를 하던 환,

하루에 세 번 이슬람 사원에 가서 예배를 드리고 오던 케르티,

매일 게이 클럽에 모이곤 하던 퀴어 청소년들,

평범하고도 특별한 그들의 일상은 <화니단로 여행자들> 원재료가 되어주었습니다.

세계 각지의 요리로 매일 다른 메뉴를 선보여 팔던 활기찬 음식점 '메이창',

빠이 야시장에서 500원 남짓에 팟타이를 팔았던 뜨거운 공간 '루미콧',

여행하며 오래 머물렀던 게스트 하우스 304호.

이제는 익숙하고 그리운 여행지의 공간들도 <화니단로 여행자들> 상상하는 배경이 되어주었습니다

여행지 곳곳, 그리고 여행지에서 만난 소중한 사람들, 공간과 사람들은 선뜻 화니단로에서 생동하게 살아 숨쉬는 모든 것이 되어 주었어요.

덕분에 화니단로는 시끌벅적하고, 다채로운 공간으로 채워졌습니다.

 

 

여기는 낭만과 환상의 세계

3년이 3초가 되는 하루

미래를 점치는 온라인 신당방

손가락이 자라는 오렌지 나무까지!?

 

<화니단로 여행자들> 1장부터 4장까지 장마다 5개에서 8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되는 소설입니다.

 

 '온라인으로 고민 상담을 해주는 신당방'

'공을 심으면 손가락이 자라나는 오렌지 나무'

'체코에서 온 비디오 아티스트의 조금 이상한 작업물'

'과거와 현재, 미래의 시간이 겹쳐지는 장소'

'이상하고, 웃긴 사람들이 모여 하루를 마음껏 낭비하는 게이바 브리즈'  

 

화니단로를 중심으로 벌어지는 다채로운 이야기를  에피소드 형식으로 흥미롭게 전달합니다.

 

 

"나는 깨달았다. 이곳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던 이유는 이런 삶에 대한 갈망 때문이었다.

모든 것이 회복된 뒤 남은 삶. 그것이 너무 좋아 죽을 수조차 없었다." 

 <화니단로 여행자들>, '천우' 중에서

 

당신도 마음속에만 품어둔 세계가 있나요?

<화니단로 여행자들> 손에 드는 순간, 모든 낭만과 환상의 세계는 당신의 것이 됩니다

무작정 몽상하고, 마음껏 상상해보세요. 무모한 사랑도 하면 좋고요.

여기, 화니단로에서는 어떤 일이든 일어날 있답니다.

인생은 한낱 꿈과 여행에 불과하니까요

 

 

 

<저자 소개>

 

최유진

2000 출생. 구리시 허니문모텔 쪽방에서 파워레인저 시청, 수많은 모텔 손님 구경을 유일한 낙으로 삼아 유년기를 보냈습니다. 환상과 구질구질한 현실 사이의 것들을 소설로 옮기기 시작해 고등학생 시절 대산청소년문학상, 경희대 황순원 문학상 등을 받으며 소설특기자로 대학에 입학, 성인이 되어서는 환경부 탄소중립 공모전 대상, 대학문학상(단편소설 부문, 평론 부문) 등을 수상했고, 뮤지컬 대본 집필, 게임스토리 메인 창작 등의 이력이 있습니다2020 소설집 <달기> 펴냈습니다그리고 현재, 무려 73번째 신춘문예 투고를 앞두고 있습니다숙련됐지만 여전히 아마추어 소설가입니다.

반항아로 살고 싶었으나 지나치게 귀여운 외모로 실패, 대신 소설에 반항적 자아를 담습니다. 모순적인 것들의 충돌에서 오는 기묘한 지점을 포착해 소설을 씁니다. (마치 모텔에서 파워레인저처럼요) 허구적 세계에 담긴 낭만과 사랑의 면면을 앞으로도 계속 그려내고 싶습니다장사에는 소질이 없지만, 1 출판사 유원지 설립했습니다. 가까이에서, 그게 뭐든 잘해내고 싶어요.

instagram @y_j_choiii  

 

도서출판 유원지

2021 12 1(출판사등록 기준) 오래된 것들로 조립한 쾌락 공장

같이 놀아요~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화니단로 여행자들 / 최유진

10,710원 11,9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