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제목이 없는게 제목이라서 / 유민정

15,980원 16,000원
기본 할인20원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쪽수: 288p
판형: 120*190mm
가격: 16,000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책 소개>

 

추모, 사랑, , 비밀, 사회, 글에 대한 나의 갖은 이야기

출판사 소도구의 제무제 시리즈 Vol. 001”.

이번 에세이 프로젝트 1탄의 부제는 살아남은 한 인간으로서의 연대기입니다.

제목 없는 글들에 제목이 없다라는 이름을 달고, 책의 제목을 한 사람에게 선물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이 안에 수록된 글은 모두 사랑하는 줄, 사랑받는 줄 몰랐으나 뒤늦게 깨달은 이의 몸부림이기도 합니다.

그렇게 함께 살아가는 오늘을 바라보는 시선을 통해 어둠과 절망 속에서도

연대와 공감의 힘을 역설하고자 하는 소망을 이야기로 풀어냈습니다.

 

이 세상의 모든 글은 사랑을 잃은 후에 쓰인다.

사랑하는 당시에는 아무것도,

심지어 생각조차 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이 모든 것은,

그렇게 사랑을 잃고 나서 써 내려간 나의 기록이다.”

 

 

글의 등가성, 사람의 등가성, 삶의 등가성

 

그런데 난 어쩜 낸시가 죽은 이후로 낸시의 존재를 까맣게 잊고 있었다. 낸시의 삶은 그 선택 하나로 소멸되었고, 다른 이들은 여전히 살아남았는데 말이다.” - 본문 트위스트와 낸시, Dance with my father

 

1, 2부로 나누어진 글은 개인적 일기와 대중적 에세이의 결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글과 사람, 삶의 등가성을 추구하기 위해 제목을 지을 수 없는 책이라는 책의 속성을 떠올렸고,

글이 어느 정도 모인 즈음에야 책의 제목을 선물해야 할 사람이 저편에서 떠올라

비로소 책이 의미를 얻게 되었음도 깨달았습니다.

그런 이유로 이 책의 에필로그는 가장 먼저 쓰였고, 프롤로그는 가장 나중에 쓰였습니다.

1마음의 벽 뒤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말하라면에는 일기 12편을,

2아무도 그 웃음치료사가 죽는 걸 말릴 수 없었다 그건, 그의 선택이므로에는 19편의 에세이를 실었습니다.

 

 

 

<저자 소개>

 

그 어떤 이름도 나이나 나일 수 없다.

 

언젠가부터 글이 좋았습니다. 쓸 수 없어 오랜 시간 번뇌하며 살았습니다.

돌고 돌아 쓸 궁리를 해냈습니다. 유치하지만 이를 용기라 부르겠습니다.

실제로, 글을 담는 그릇인 출판사를 지었습니다.

아직, 제게는 솔직함이 부족하나 이는 적당히 나아갈 때를 기다리겠습니다.

 

편집자 겸 디자이너로 일해 왔습니다.

인스타_ @direct_writer

 

 

 

 

 

 

 

 

 

 

 

 

 

 

 

 

 

 

 

 

 

 

 

 

 

 

 

 

 

 

 

 

 

 

 

 

 

 

 

 

 

 

 

 

 

 

 

 

 

 

 

 

 

 

 

 

Writer
Password
Confirm Password
선택하세요
Rating
No Reviews Have Been Created.
Modify Review
Writer
Rating
Return To List

이건, 제목이 없는게 제목이라서 / 유민정

15,980원 16,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