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빙 방화 (Archiving-Banghwa)

방화동은 사시사철 꽃향기가 퍼지는 개화산 옆에 있는 동네라는 뜻을 지녔습니다. 고도제한으로 인하여 개발이 쉽게 이루어지지 않아 위로는 하늘이 훤히 보입니다.
아래로는 아직 남아있고, 쌓여있는 시간을 만날 수 있습니다. 다시서점은 마을지도 제작, 사진집 출간 등의 아카이빙 프로젝트를 통하여
방화동의 이야기를 기록하고 동시에 새로운 이미지를 선보이려 합니다.

김태훈 사진집 - 도시는 식물이다 (2020.12)

김태훈 작가의 사진집 [도시는 식물이다]는 '방화동이라는 장소를 식물에 비유하며, 도시에 모인 삶의 확장과 파괴의 과정을 보여줍니다. 식물이 씨앗에서 싹을 틔우고 줄기를 뻗듯이, 또 가지를 내고 꽃을 피우듯이, 다시 땅으로 돌아가고 또 다시 싹을 틔우듯이. 식물처럼 살아숨쉬며 변화와 그 과정을 되풀이 하는 도시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도시를, 마을을, 우리의 삶을 가득 채운 것은 무엇일까요.

방화동 마을 지도 - 이야기 (2020.09)

방화동 마을 지도를 제작했습니다. 이번 지도는 이야기 위주로 구성을 하였고 개인이 운영하는 가게들 중심으로 간략하게 소개하였습니다. 담지 못한 부분은 앞으로 발행할 지도에 담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지도는 다시서점 / 애채 매장과 다시서점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소중한 시간을 내어 많은 이야기를 해주신 방화동 주민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