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예술인 파견지원 사업 예술로

2020 STAY SAFE PROJECT

이 사업은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서 주최하는
2020 예술인파견지원사업-예술로기획사업의 일환으로 시행되었습니다. 

황설하, [조금 먼저 오는 사람]

구성, 연출 황설하
출연, 편집 유영우, 황설하
촬영 유기주
목소리 유기주, 고윤희
고마운 분 생맥주를 고집하는 집 사장님
주관 느닷없이 프로젝트(황설하), 다시서점 애채
주최 한국예술인복지재단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정연주, [초록빛기도]

연출, 출연, 나레이션 : 정연주
구성, 도움, 스크립터 : 황설하
촬영, 편집 : 이지안
장소 : 강서습지생태공원 소장식물전 K’ARTS STUDIO
주관 : 다시서점
주최 : 한국예술인복지재단
후원 : 문화체육관광부

CONTACT
정연주 jyjmhj@naver.com
인스타그램 @yeonju__jung

느닷없이 프로젝트 X 다시서점 [니나, 뜨레블레프]

원작 안톤 체홉의 갈매기
각색, 구성, 연출 황설하
출연 정연주 황설하 김경현
촬영 임은혜
주관 느닷없이 프로젝트, 다시서점 애채
주최 한국예술인복지재단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CONTACT
황설하 h2sjs@naver.com
정연주 jyjmhj@naver.com
인스타그램 @yeonju__jung

이승현, [방화동 620-17]
아카이빙 영상 4분11초, 2020


이번 ‘공간은 살아있는 유기체와 같다’는 방화동에 위치한 독립서점 다시서점에 대표이자 작가인 김경현 대표의 시집을 인용하여 지금은 방치된 공항시장 일대를 중심으로 공간의 이야기를 하고자 한 영상작품이다. 방화동에서 자란 작가의 시선, 방화동 일대의 일화를 듣고 지역을 살펴보면 알 수 있듯, 시집의 감정을 현재 개발과 재건축으로 인해 방치된 상태의 방화동의 양면성, 곳곳마다 가지고 있는 공간과 건물들의 이야기를 시집의 시점 빌려 풀어내고자 한다.

주관 다시서점 애채
주최 한국예술인복지재단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이지안, [인공자연]

[인공자연]은 서울시 강서구 방화동 공항시장의 한 건물 옥상에 설치된 장소특정적미술 프로젝트입니다. 폐허가 된 지 오래인 공항시장과 함께 모든 것이 낡아갈뿐인 이 옥상에서는 식물들만이 기묘한 생존력을 뽐내며 철마다 피고 지기를 반복합니다. 식물들, 그리고 식물을 패러디한 사진적 사물들이 공존하는 옥상의 변해가는 모습은 비정기적으로 온라인에 아카이브됩니다. 재개발로 건물이 사라지는 날까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