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멘스가 마르는데 무슨 연애가 되냐 / 관객의취향

12,000원
적립금 3%
배송비 3,000원(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추가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 지은이: 박소예

- 페이지수: 132p

-크기: 110*165mm

-가격: 12,000원

-장르: 인터뷰집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

<야 멘스가 마르는데 무슨 연애가 되냐>

 

- 지은이: 박소예

- 페이지수: 132p

-크기: 110*165mm

-가격: 12,000원

-장르: 인터뷰집

 

[책 소개]

이 책은 할머니 손에서 20년 넘게 키워진 손녀가 할머니의 인생을 기록으로 남겨두고 싶어 쓴 인터뷰집입니다.

 

팔순을 앞둔 할머니는 여덟 살 때부터 직접 밥을 지어 먹으며 살았다고 합니다. 아홉 살의 나이에 남의 집 식모살이로 처음 일을 시작해서 평생 쉬지 않고 일을 했는데 그 직업 수만 해도 스무 가지는 넘습니다. 그래도 평생 남한테 손 벌리지 않고 돈은 떼먹힌 적은 많아도 떼먹은 적은 없다고 자신의 삶을 떳떳하게 고백하시는 할머니의 모습에 손녀는 감동할 때가 많습니다. 할머니는 동생과 오빠, 그리고 자식에 손주까지 일곱 명을 대학에 보내셨습니다. 할머니의 삶은 그저 평범한 소시민의 삶이었지만 한 사람의 삶을 자세히 들여다보는 것만으로도 80년간의 지난 한국 사회를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사람이 곧 책이고 역사고 사회였습니다.

 

팔순을 앞둔 할머니에게 주는 선물로 시작되었지만, 이 책을 읽는 독자의 엄마에게 또는 할머니에게, 또는 가족 누구든 소중한 누군가의 인생을 들여다보고 싶게 만들어 주는 책입니다.

 

책의 본문 들여다 보기 ]

 

자기소개를 부탁드립니다.

나는 송해임입니다. 저는 부모가 있어도, 있으나마나였고 여덟살 때부터 직접 밥을 지어 먹고 살아왔습니다. (p.10)

 

할머니에게 일은 어떤 것인가요?

지금 나의 일은 배우는 거야. 오로지 공부해서 내가 하고 싶은 말 쓰고, 시 쓰고, 하고 싶은 말 다 세상에 이야기 하는 거야. 나 이렇게 살았다. 내 인생에 대해 표현하고 싶어. 이젠 돈 벌고 싶은거 없고, 이제야 깨달은게 너무 많아. 내가 만약 배웠다면 나는 이렇게 살지 않았을거야. 내가 초등학교만 나왔어도 멋있게 살았을거야. (p.36)

 

우리 할머니가 살아온 삶은 가족도 사회도 자신을 지켜주지 못했다. 그래서 그 험한 삶 속에서 오로지 자신만이 자신을 지켜온 것이다. 자신을 지키기 위해 끊임없이 일을 해 온 할머니는 일이 끝난 뒤 시작한 배움 하나로 세상이 바뀌었다. 그리고 그 삶을 누리기 시작한 것이 칠십이 넘어서라는 게 너무 마음이 아프지만, 이제라도 할머니의 삶이 조금은 편안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지금껏 살아온 날은 조금 힘들었을지라도 앞으로 살아갈 날이 조금 더 행복했으면 좋겠다. 그리고 나는 그 행복한 나날을 오래오래 함께하고 싶다. (p.45)

 

그럼 할머니 이제 연애 안 할거야?

야 뭔 연애냐. 나 남자친구들은 많아. 그리고 이젠 뭐 놀러 가자, 뭐 먹자고 하면서 친구 하자고 하지. 연애 하자 소리는 안 해. 우리 친목회에도 남자들 많잖아. ○○○도 있고, ○○○ 오빠도 있고, 뭐든지 집에 망가지면 와서 다 고쳐주고.

 

아니, 그건 그냥 필요할 때만 이용해 먹는 거 아냐?

응, 필요할 때만 써먹지. 무슨 때만 되면 다들 잘 챙겨줘. 사람들이 참 착해. 그리고 늙으면 여자들은 남자들이 귀찮아. 야 멘스(월경의 일본 속어)가 마르는데 무슨 연애가 되냐. 그러니까 이제 연애는 못 하고, 대화 나누고 친구 하는 거지. 서로 때 되면 챙겨주고. (p.68)

 

 

[저자 소개]

인터뷰어: 송해임.

 

1940년생. 글쓴이 박소예의 친할머니. 남자만 배울 수 있는 시대에 태어나 초등학교 문턱도 못 넘고 평생 일만 했다. 칠십이 넘어서 처음 한글을 배웠고, 취미이자 특기는 관광버스를 타고 산이고 들이고 바다고 놀러 다니는 것인데 현재는 아홉수라 병원을 집보다 자주 간다. 아프나 안 아프나 유쾌함과 쿨함을 유지하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인터뷰이: 박소예.

 

1989년생. 인터뷰어 송해임의 친손녀. 모두가 배울 수 있는 시대에 태어나 이것저것 배우기를 좋아하고, 일 욕심이 많아 이것저것 벌려놓은 일은 수습하며 하루를 보낸다. 할머니에게 자립심과 독립심을 그대로 배워 뭐든 혼자 헤쳐나가는 스타일이지만 결정적 순간에는 언제나 최고의 멘토인 할머니를 찾는다. 할머니는 돈 안 되는 짓 그만하라 했지만, 또 이렇게 할머니를 고생 시켜 책을 만들었다. 고집이 센 편이지만 할머니 말을 잘 들으려 노력하는 편이다.

 

 

 

 

 

 

 

 

Writer
Password
Confirm Password
선택하세요
Rating
No
Subject
Writer
Rating
Modify Review
Writer
Rating
Return To List

야 멘스가 마르는데 무슨 연애가 되냐 / 관객의취향

12,000원
추가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