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펑크

27,000원 30,000원
기본 할인3,000원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표제 : 서울펑크


   가격 : 30,000



   판형 : 180mm X 240mm


   페이지 :  284p


   저자사항 : 유진정



   ISBN정보 : 978-89-967180-3-1



   발행사항 : 매스메스에이지 (발행일 : 2017091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 서지정보

 

   표제 : 서울펑크

   가격 : 30,000

   판형 : 180mm X 240mm

   페이지 :  284p    저자사항 : 유진정

   ISBN정보 : 978-89-967180-3-1

   발행사항 : 매스메스에이지 (발행일 : 20170912)  

 

 

 

작가의 말

 

2003년 늦여름 이대 앞 야외무대에서 스파이키브랫츠의 공연을 보았다.

공짜라길래 별 생각없이 간 것이었는데 상당히 충격적인 무대였다. 포스트 아포칼립스 배경 영화에 나올법한 복색의 소년들이 껑충껑충 뛰며 괴성을 질러대는데 그때마다 뒤에 선 미친 여자가 어깨로 나를 계속 들이받는 것이 아닌가

너무 신났다.

공짜공연만 보고 집에 가려던 계획을 수정하여 입장권을 끊은 뒤 클럽 지하로 내려갔고 그 후 멀쩡한 스타킹 찢어 입어가며 씬의 언저리에서 맴돌게 된 지 14년. 대충 세어보니 그간 만 이천여 장 정도의 사진을 찍었다.

트레인스포팅 주인공이 이 쉿홀 떠서 인생 새출발 해야지 하는 마음으로 도시를 떠났던 것처럼 나도 중간에 장기여행을 떠났었기 때문에 사진에 공백기가 좀 있다.

<GIGS> 챕터의 마지막 사진은 2007년에 찍은 것이고, <NOWDAYS> 의 아기엄마(어깨로 나를 들이받던) 사진은 2016년에 찍은 것이다.

돌아오고 나니 많은 것들이 달라져 있었다. 사진 속 소년 소녀들은 가정을 꾸리거나, 죽거나, 유명해졌거나 감옥에 가는 등 저마다 어른의 길을 걸어나가고 있었다. 이제 마냥 농담따먹기만 하고 앉아있다간 세상이 휘두르는 강펀치에 넉다운이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깨닫는 시기가 오고 만 것이다.

그러기에 그들이 덜 진지할 수 있었던 순간의 기록들이 소중하게 느껴진다.

기록들이 세상의 빛을 볼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신 매스메스에이지, 박명천 감독님 그리고 사진 속 모든 청춘들에게 지면을 빌려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Writer
Password
Confirm Password
선택하세요
Rating
No Reviews Have Been Created.
Modify Review
Writer
Rating
Return To List

서울펑크

27,000원 30,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