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를 따라서 / 박철

8,550원 9,500원
기본 할인950원
쪽수: 152p
판형: 115*188mm
가격: 9,500원
적립금 3%
기본 적립3%
배송비 -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책 소개>

 

한국어와 영어로 함께 만나는 K-포엣 25권. 박철 시인의 시집.

삶의 가장자리까지 들여다보던 시인은 이번 시집에서도 조용히 홀로 아픈 존재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시인의 시론을 엿볼 수 있는 시인 노트와 에세이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목차>

 

바람을 따라서/

혹스베리강/

김포 도립도서관에서/

새를 따라서/

인절미/

4월에 눈이라니 라니/

이기이원론/

송이눈/

사랑하면서도/

눈/

중늙은이의 비/

우름/

개화검문소/

황새걸음/

다른 빛에 대하여/

클라리넷과 실버들/

나와 詩/

솜씨/

절 마당 서너 바퀴 돌아도 한세상 다 산 듯 쓰리고/

참회/

혁신의 어느 날/

빛을 따라서/

호시절/

주어를 찾아서/

10분/

태양의 설화/

새우/

해변의 묘지/

패리스/

흰눈을 애정함/

메아리/

사실은/

문턱에서/

때로는/

목련은 가고/

쌍과부/

우선 그놈의 길부터 없애야 한다/

한가지로 벽에 걸렸으나/

만삭의 포도/

서점 버티고를 나서며

 

시인 노트

시인 에세이

해설

박철에 대하여

 

 

 

 

 

<책 속에서>

 

눈에서는 눈물도 나온다 총량이 무의미한

눈물은 사실 소나 말의 것만은 아니다

눈물 흘리는 모든 이의 눈을

가만히 들여다보면눈물이 그 이만의 눈물이 아님을 알 수 있다

강의 뿌리가 멀리 있음을 내 눈에 새기며마음을 따라 흐르는 그 에린 강을 거슬러 오르다보면

그 순간에굶주린 신의 입가가 보이고신이 되어신의 목소리를 듣는다

- 「눈」 중에서

 

대한 지난 지가 달포고

큰 눈 내린 날이 나흘에 푹한데

아직도 희고 탐스럽기가 어쩌면 저럴 수 있나

수줍게 하늘문이 열리고

죄 없는 이들이 던지는 돌처럼

당신에게 보낸 쪽지가 하염없이 되돌아오듯

지상으로 가자 지상으로 가자

멈추지 않는 손길에 씩씩거리며

그날 밤 내게도 안기었을 텐데

차마 돌아서지 못하고 있었구나

- 「흰눈을 애정함」 중에서

 

어이없게도

나는, 비 갠 세상에 축복을 노래하며 떠나겠지

만났던 모든 이들의 안녕을 전하며 떠나겠지

그런 불길한 생각이 든다

사랑하면서도 입 한번 떼지 못하고 입이 뭔가

눈길 한번 주지 못하고 누명을 쓰듯 억울하게 살아가다가

나는 또 다음 생도 들뜨겠지

- 「사랑하면서도」 중에서

 

시는 솔직히 쓰는 게 아니다.

그러나 나는 솔직히 쓰려 애쓴다.

지금 세태에 내 시는 고전적이다.

희미하지만 어느 한때 그것은 새로움이기도 했다.

나는 어느 한때의 구태를 버리지 않으려고 매일 새로운 시간을 새롭게 보낸다.

모든 것은 새롭고 낡는다.

중요한 것은 그 둘을 어떻게 ‘새롭게’ 가슴에 남기느냐일 것이다.

내 가슴이 아니고 저 창공의.

시인 노트 중에서

 

 

 

 

 

 

 

<추천글>

 

생명에 입각하여 세계를 파악하는 까닭에 박철이 자연과 하나되는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은 당연한 귀결이다.

다른 존재가 가지지 못한 인간의 특별함을 내세우는 데 이성이 강조되는 반면,

뭇 존재와의 공존 가능성을 끌어안는 지점에서 생명의 의미가 부각되기 때문이다. 

- 홍기돈 (문학평론가, 가톨릭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저자 및 역자소개>

 

박철 (지은이) 

 

서울 출생. 『창비1987』에 「김포」 등 15편의 시를 발표하며 작품 활동 시작.

시집으로 『김포행 막차』 『밤거리의 갑과을』 『새의 전부』 『너무 멀리 걸어왔다』 『영진설비 돈 갖다 주기』 『험준한 사랑』 『사랑을 쓰다』 『불을 지펴야겠다』 『작은 산』 『없는 영원에도 끝은 있으니』 등이 있음.

13회 천상병시상, 12회 백석문학상, 18회 노작문학상, 16회 이육사시문학상 수상.

 

수상 : 2019년 육사시문학상, 2018년 노작문학상, 2011년 천상병시문학상, 2010년 백석문학상

최근작 : <새를 따라서>,<[큰글자도서] 옹고집전 >,<너의 눈동자엔 내가 사랑하는 모든 것이 있었다> … 총 35종

 

 

 

 

<출판사 제공책소개>

 

아픈 존재들과 함께 노래하는 시인박철 시인의 신작 시집 『새를 따라서』

 

한국어와 영어로 함께 만나는 K-포엣 스물다섯 번째 시집으로 박철 시인의 『새를 따라서』가 출간되었다.

『영진설비 돈 갖다 주기』 『너무 멀리 걸어왔다』 『없는 영원에도 끝은 있으니』 등의 시집을 통해 삶의 가장자리까지 들여다보던 시인은 이번 시집에서도 조용히 홀로 아픈 존재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시인의 시론을 엿볼 수 있는 시인 노트와 에세이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몽고말은 눈물로 조용히 씻어내고 있었다나는 스스로 아픈 자를 돕는다_「눈」 중에서

 

 

지극한 깨달음에 구하는 시

 

해설을 쓴 홍기돈 평론가는 “박철이 멀리 있는 것들을 지금 여기의 현장으로 불러들이고 있는 양상은 ‘구경적究竟的 삶의 형식’ 추구라 이를 만하다.”고 쓰고 있다.

송어들이 아귀다툼을 벌이는 장면을 마주하면서도 결국 시인이 관심을 기울이는 것은 그 순간의 현장이 아니라 그 끝에 자리하고 있는 어떤 깨달음의 순간이다.

지극한 깨달음에 이르기까지 시인의 시선이 닿는 곳 도처에서는 생명의 에너지가 포착되고 독자들은 그 시선을 따라가며 조용히 감탄하고 탄식하게 될 것이다.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과 시리즈를 잇는 해외진출 세계문학 시리즈,

 

아시아 출판사는 2012년에 기획부터 출간까지 7년이 넘는 시간을 들인 근현대 대표 작가 총망라한 최초의 한영대역선집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과 2014년에 한국을 대표하는 젊은 작가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은 시리즈를 출간하며 한국 문학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었다.

2019년에도 새로운 도전을 이어간다. 유일무이 한영대역 시선집 시리즈인 이 그것이다.안도현, 백석, 허수경을 시작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시인의 시편을 영문으로도 번역하여 출간하고 있다.

영문 시집은 해외 온라인 서점 등에서도 판매되며 한국시에 관심을 갖는 해외 독자들의 마음도 사로잡을 예정이다.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선택하세요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새를 따라서 / 박철

8,550원 9,5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