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의 색채 / 마르그리트 뒤라스 (USED)

2,000원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블로그
밴드

<작가정보>

 

마르그리트 뒤라스

마르그리트 뒤라스Marguerite Duras : 전후 프랑스 문학사에서 가장 문제적인 작가 중 한 사람인 마르그리트 뒤라스는 1914년 프랑스 식민지였던 베트남에서 태어났다. 1932년 프랑스로 귀국하여 소르본 대학에서 법학과 정치학을 전공했다. 대학 졸업 후, 식민지 담당부서의 공무원으로 지내다가 1941년에 퇴직, 문학과 예술 분야의 지식인들과 교류하며 본격적인 문화 활동에 뛰어든다. 1943년 유년기 아시아에서의 체험과 가족애를 소재로 한 첫 소설 『철면피들Les Impudents』을 발표하며 작가로 데뷔했다. 이후 『태평양을 막는 방파제Un barrage contre le Pacifique』(1950),『모데라토 칸타빌레Moderato Cantabile』(1958), 『부영사Le Vice-consul』(1965), 등 50여 년에 걸쳐 70편에 달하는 작품을 발표하며 20세기 프랑스 문단을 대표하는 작가로 부상했다. 특히 1984년 공쿠르 상을 수상한 『연인L'Amant』은 프랑스를 비롯한 세계 각국에서 수백만 부가 팔렸고(35개국어로 번역) 장 자크 아노 감독의 영화로도 제작되어 세계적인 성공을 거두었다. 1950년대에 쓴 독특한 작품들로, <누보로망> 계열의 작가로 평가받기도 하였지만, 뒤라스 자신은 어떤 문학 그룹에도 속하기를 거부하고, 자유로운 글쓰기를 통해 계속 독자적인 문학의 길을 모색해 나갔다. 2차 세계 대전 중에는 프랑수아 미테랑 전 대통령과 함께 레지스탕스 활동을 벌이기도 하였으며 이후 전쟁 포로들과 강제 수용자들의 정보를 다루는 신문 「리브르」를 발행하는 등 문학 외부에서도 왕성한 활동을 보였다. 1955년의 알제리 전쟁 반대 운동에 이어 드골 정권에 맞서서 투쟁하며 여러 주간지와 평론지에 자신의 입장을 표명했다. 장 콕토상, 공쿠르상 및 파리-헤밍웨이상 등을 수상했다.

알랭 레네 감독이 연출한 「히로시마 내 사랑Hiroshima mon amour」의 시나리오를 쓰면서 영화와 연을 맺게 된 뒤라스는 1966년 「라 뮈지카La Musica」를 통해 본격적으로 자신의 영역을 영화로까지 확장시킨다. 이후 그녀의 대표작이 된 「인디아 송India song」을 비롯하여 「나탈리 그랑제Natalie Granger」, 「트럭Le Camion」, 「오렐리아 슈타이너Aur?lia Steiner」 등의 영화를 발표하였다. 국내에는 장 자크 아노 감독의 「연인」이나 소설 작품들을 통해 알려져 있지만 소설과 영화를 가로지르는 그녀의 작업들은 유럽 영화사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점하고 있다. 1989년 건강 악화로 혼수상태에 빠져든 이후 줄곧 치료를 받다가 1996년 3월 3일 자택에서 영면하였다.

 

도미니크 노게즈

도미니크 노게즈Dominique Noguez: 1942년 프랑스 볼베크에서 태어났다. 고등사범학교를 졸업하고 현재 파리 Ⅰ대학에서 문학과 영상미학을 강의하고 있다. 랭보, 미셸 우엘벡을 비롯하여 프랑스 문학사에 큰 획을 그은 여러 작가들의 작가론을 집필하였으며, 그 자신 페미나상을 수상한 작가이기도 하다. 또한 실험 영화와 독립 영화들에 대한 깊은 열정으로 다수의 논문을 발표하였으며 단편 영화의 제작에 직접 참여하기도 했다. 주요 작품으로 『3인의 랭보』(1986), 『레닌 다다』(1989), 『마르그리트 뒤라스』(2001) 등이 있다.

 

 

 

 

<책 속으로>

 

p.12

촬영이 있던 날 아침, 뒤라스는 「트럭」을 찍은 방의 의자에 깊숙이 앉아서 노플의 평원에 존재했던 여성의 위대한 시선에 대해 말했다. 그 시선은 모든 것으로부터 초연한, 파괴적이며, 비어 있고, 유랑하며, 자유로운, 결국 이 세상을 받아들일 수 있는 그런 시선이었다. 그걸 말하던 뒤라스를 보며 내가 행복을 느꼈듯이, 많은 독자-관객들이 뒤라스의 말에서 나오는 전복적인 매혹을 이 책에서 느끼기를 바란다. -- 파스칼 엠마뉘엘 갈레

 

pp.20-21

영화를 어지럽히면서 전진하게 만드는 다른 종류의 영화 작가들이 존재한다. 이 실험적인 영화 작가들은 오래 전부터 온갖 죄악을 저질러 왔다(검은 이미지가 이어지는 기나긴 순간을 제안하는 영화처럼). 때로 그들과 결합하는 뒤라스는 그들에게 동화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그들이 너무 많은 것을 형식에 투자하기 때문이고, 그 결과가 매우 대담하지만 의미에 있어서는 빈곤하기 때문이다. 뒤라스는 의미의 영화 작가로 남아 있다. 그녀는 신성모독을 저지르는 자유로운 영화 작가이고, 우리에게 점점 더 위협적인 즐거움을 제공한다. 그녀는 이미지의 힘을 포기하는 일 없이, 극장에서 문학적 언어의 미덕을 빛나게 한다. 그것이 바로 문학의 영화를 만드는 것이다. -- 도미니크 노게즈

 

p.71

노게즈 만일 당신이 플로베르 같은 방식으로 〈부영사는 바로 나다〉, 혹은 〈롤 V. 슈타인은 바로 나다〉라고 말하고 싶은 게 아닌가라고 묻는다면 지나친 것일까요?

 

뒤라스 나는 모든 것이에요. 나는 캘커타이고, 거지이며, 메콩 강이고, 직위이기도 해요. 캘커타 전부죠. 백인 구역 전부고요. 식민지 전체에요. 모든 식민지들의 쓰레기통이 바로 나예요. 그건 확실해요. 나는 거기에서 태어났어요. 거기에서 태어났고 그곳에 대해 썼어요.

 

p.104

뒤라스 당신은 델핀의 얼굴, 그녀의 맑은 눈을 기억하나요? 그녀는 어떤 색깔을 보고 있고, 그 색의 이름을 말해요. 보라색이지요……. 그것은 삼각주의 빛이에요……. 내게는, 그것이 바로 영화예요. 장밋빛을 띤 아름다운 얼굴, 그리고 진주 빛을 띤 맑은 눈, 맑고 맑아서 거의 하얗게 보이죠. 당신은 그녀가 보라색을 바라보고 있다고 말해요. 그러면 〈보라색〉이란 말이 모든 것을 사로잡아요. 그것은 그 쇼트의 색깔이에요. 쇼트의 색깔, 그것이 말의 색깔이에요.

 

pp.127~8

뒤라스 그는 내게 이렇게 말했어요. 「사람들은 아무것도 보지 못할 거예요.」 (브뤼노 뉘이탱의 웃음) 나는 이렇게 말했어요. 「그것이 바로 내가 원하는 거예요!」 마침내, 드디어, 나는 그로 하여금 빛을 제거하게 만드는 데 이르렀어요. 기억하나요? 당신이 「캘커타 사막의 베니스라는 그의 이름」의 러시 프린트를 보면서 내게 했던 말이요. 「좋아요, 끝났어요, 나는 5년 동안 공부한 것을 다 잊어버렸어요.」

 

p.141

뒤라스 겨울을 가로지르며 달리는 트럭의 몽유병적 속도를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잘 모르겠어요. 그것은 마치 행진하며 잠을 자는 것 같고, 모든 이야기, 그리고 글로 쓰인 모든 것을 운반하는 것 같아요. 그런데 트럭은 그 사실을 알지 못해요. 왜냐하면 내 영화에서 트럭은 구체적인 사물이자 그릇이기 때문이죠. 그것은 트럭 이외에 다른 무엇도 아니에요. 살인이나 공격 같은 것의 상징도, 인간의 도구도 아니에요. 순수한 트럭이죠.

 

p.148

뒤라스 감동적이네요. 그렇지만 그건 영화에 대한 영화예요. 「트럭」은 매우 어렵죠. (웃음) 분명 나는 어려운 것 이상을 만들었어요. 내가 아주 고통스러웠던 것도 그 때문이에요. 다른 사람들이 영화를 만드는 방식에 대한 영화였다고 나는 생각해요. 그것은 재판이 아니에요. 반듯한 재조립이지요.

 

p.166

뒤라스 나는 그런 것을 만들어 내지는 않아요. 그저 보고 있을 뿐이죠. 그것은 동등한 게 아니에요. 백만장자들이 거기에 있어요. 오샹의 착취자들은 우리가 알아보지 못하는 것뿐이지 존재하지 않는 것이 아니에요. 그들은 거기에 있어요. 분명하게. 명확하게. 그것은 특별한 재능이 아니에요. 바라보는 것이죠. 바라보기. 혹은 그냥 보기.

 

p.192

뒤라스 「부정적인 손들」, 맞아요. 나는 어느 날 아침 일곱시에, 불현듯 인류의 식민적 전제를 발견했어요. 보도와 도로, 하수도를 청소하는 수많은 흑인들이 있었죠. 은행과 카페에서 나오는 포르투갈 가정부들도 있었고요. 금방 알 수 있어요. 그들 특유의 분위기가 있으니까요. 그 사람들은 그곳에 있다가 정해진 시간이 되면 사라져 버리죠. 우리를 그 장소에 내버려 둔 채. 바로 그런 거예요. 말하자면 이 영화는 그날 아침, 서구의 대도시들을 가득 채웠던 사람들에게 바쳐진 영화예요. 그런 점에서 나는 「부정적인 손들」이 끔찍하다고 생각해요. 그것은 무서운 영화예요.

 

pp.208~210

노게즈 글쓰기란, 바로 부르는 것입니다. 그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말의 색채 / 마르그리트 뒤라스 (USED)

2,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블로그
밴드
floating-button-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