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PLE) 심리치료소설집, 일곱 개의 방

10,800원 12,000원
배송비 3,000원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

제목 일곱 개의 방

출판사 더트리그룹

저자 조용범, 채송희, 최은영 공저

판형 150*200*15mm

페이지 p.284

판권날짜 2016년 3월 26일

ISBN 978-89-967839-2-3

대상독자 심리 치료에 관심이 있는 모든 독자

가격 12,000원

 

출판사 서평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감정조절장애, 자살 위기, 섭식 장애…….

현대인의 심리적 고통을 치료하는

실제 심리치료의 사례들을 바탕으로 한 일곱 가지 이야기!

『일곱 개의 방』

심리치료, 묻어버리고 싶은 과거를 들여다보고 치유의 길로 들어서기

이 책은 심리치료클리닉 더트리그룹의 실제 치료 사례들을 토대로 써낸 심리치료소설집이다. 치료를 받기 위해더트리그룹에 찾아오는 사람들은 대단히 다양한 사연과 고통을 지니고 있다. 그 수많은 사례들을 분석해 대표적인 케이스 일곱 가지를 선정해, 심리치료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소설화했다. 독자들은 현대인을 대표하는 일곱 명의 등장인물들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감정조절장애, 자살 위기, 섭식 장애 등 여러 고통을 트리그룹과 함께 울고 웃고 고군분투하며 극복해가는 과정을 재미있고 감동적으로 접할 수 있다.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심리적 고통의 시작과 그 치료 과정, 그리고 새로운 행복의 시작을 함께 지켜볼 수 있다.심리적 고통의 시작은 충격적인 사건일 수도 있지만, 긴 시간에 걸쳐 자신도 모르게 잠식당한 일상의 아픔인 경우도 있다. 대부분의 경우, 사람들은 그 고통의 시작을 외면하거나 자신이 고통받고 있는 이유를 알지 못한 채클리닉을 찾아온다. 치료자와 만나 그 고통의 시작을 찾아내는 첫 걸음부터 더 나은 방향으로 자신의 삶을 발전시켜나가는 등장인물들의 모습을 통해 독자들은 심리치료에 대한 바른 이해와 더불어 따뜻한 희망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굳게 잠긴 마음의 방을 열고 고통으로 얼룩진 자신을 정면으로 바라보는 용기 있는 사람들의 기록

이 책에 등장하는 일곱 명의 주인공은 길고 긴 어두운 터널을 더트리그룹 클리닉 치료자의 손을 잡고 빠져 나와 자신의 삶을 바꾼 용감한 사람들이다. 두렵고 창피하고 부끄러운 과거, 묻어버리고 잊고만 싶었던 과거를 꺼내어 들여다보는 과정은 결코 쉽지 않다. 그 고통스러운 시간을 통해 자기 자신의 모습을 정면으로 바라본 이들은 비로소 새로운 미래를 꿈꿀 수 있게 된다. 이것이 바로 치유의 길이자 심리치료의 목적임을 이 책은 보여준다.

이 책의 바탕이 된 실제 사례의 주인공들은 거기서 멈추지 않고 자신의 힘들었던 과거를 세상에 드러내는 데 흔쾌히 동의해주었다. 도움이 필요한 누군가가 이 고통의 기록들을 읽고 자신과 같은 용기와 희망을 얻기를 바랐기 때문이다. 이들은 모두 각기 다른 고통을 겪으며, 자신의 의지로 혹은 주변 사람들에게 이끌려 클리닉을 찾아왔다. 그리고 모두 희망의 씨앗을 마음에 품게 되었다. 책 속 이야기와 유사한 고통을 겪으면서도 다른 이들의 시선 때문에 마음 속 고민을 털어놓지 못하고, 나를 도와줄 누군가를 찾지 못해 좌절하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일곱 개의 방』이 위로와 희망을 전해주기를 바란다.

 

 

심리치료클리닉 더트리그룹 출판부의 첫 번째 소설

지금까지 전문서적만 출간해온 더트리그룹 출판부는 심리치료에 대한 대중적인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이 책을 기획했다. 심리치료는 한국에서는 여전히 낯선 분야다. 치료 과정을 과학적이지 않다고 여기고 불신하거나,단편적인 이해만으로 마치 전문적인 심리치료인 양 호도하는 모습을 여전히 목격하게 된다. 이 책은 어떻게 하면 사람들이 심리치료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에서 출발했다. 그래서 소설의 양식을 빌려 심리치료 과정의 일부를 보여주고, 간접적으로나마 독자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일곱 개의 방』에 등장하는 치료 방법들은 실제 치료 상황에서도 아주 활발히 사용되고 있다. 단편에서 치료 과정의 전부를 담을 수는 없기에 많은 부분 축약하고 제외하였지만, 심리치료의 기본적인 틀과 방향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독자들은 이 책을 읽으며 극심한 감정조절장애와 경계선 성격장애 및 자기 파괴적 행동을 치료하는 ‘다이어렉티컬 행동치료’,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치료하는 ‘지속노출 치료’, ‘섭식장애 치료’가 무엇이고, 어떻게 이루어지는지를 흥미롭게 경험할 수 있다. 이 책을 통해, 감당하기 어려운 심리적 고통을 겪는 많은 이들이 새로운 대안을 발견하고 심리치료에 대해 희망적 시각을 갖게 되기를 바란다.

 

 

 

 

 

책속에서

 

차례

 

책을 펴내며    *    4

첫 번째 방     *   회색 옷만 입는 사람   *   419

두 번째 방     *   이름 찾기   *   41

세 번째 방     *   살아남은 아이   *   79

네 번째 방     *   자살 습관   *   113

다섯 번째 방   *   상상 노출   *   157

여섯 번째 방   *   예쁜 여자   *   189

일곱 번째 방   *   엄마와 딸   *   235

치료를 마치며  *   274

 

내용 발췌

 

한 달이 흘렀다. 흔히 ‘트라우마’라고 불리는 ‘외상’이라는 것이 무엇인지, 그 외상이 나에게 어떤 영향을 끼쳐왔는지, 나는 조금씩 깨달아가고 있었다. 그 충격적 경험이 나의 생각과 감정을 조각조각내고, 내 마음을 돌처럼 단단하게 만들었다는 것을 나는 몇 번의 상담을 통해 알게 됐다. 하지만 그 사건에 대해 내가 어떻게 느끼고 반응하는지, 돌이켜 생각하고 입 밖으로 내뱉는 과정은 힘들었다.   P. 17

 

툭, 전화가 끊겼다. 선주가 결국 고집을 꺾지 않았나보다. 아빠는 남동생 영주와 막내 선주에겐 그나마 관대하다. 화를 내는 척하다가도 늘 동생들 말은 들어준다. 어렸을 땐 그게 당연한 줄만 알았다. 그리고 난 첫째고, 동생들처럼 어리지도 않고, 착한 딸이니까 동생들처럼 떼를 쓰거나 조르면 안 되는 줄만 알았다. 하지만 요즘은 가끔 억울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럴 때마다 가슴이 죄어드는 것처럼 답답하다.   p. 47

 

 

“모두 다요. 왜 다들 나를 힘들게만 하죠? 난 항상 부당한 대우만 받아왔어요. 가는 데마다 늘 따돌림 당했고요. 직장에 가면 내 자리는 항상 제일 좋지 않은 구석이거나 내가 쓰는 컴퓨터만 제일 오래된 것이거나 그런 식이었죠. 세상에 내 편은 아무도 없어요. 이젠 개까지 나를 괴롭히고 있잖아요.” 그레이스는 갑자기 참을 수 없이 화가 치밀어 올라 J박사를 향해 소리를 질렀다. P. 91

 

황망했다. 그곳은 다리 위가 아니라 한강 둔치였다. 뭔가 와르르 무너지는 느낌이었다. 모든 것을 다 안다는 듯 나를 바라보는 기사에게 나는 대꾸도 못 한 채 택시에서 내렸다. 싸늘한 바람이 머릿속을 파고들어 죽어 있던 내 감각을 깨운다. 조금 있으면 날이 밝을 것이다. 오늘도 나는 죽지 못했다. 이렇게 내 여섯 번째 자살 시도도 실패로 끝났다.   p. 115

 

추천사

진솔하고 생생한 고백, 안타깝고 가슴 아픈 사연 속 눈물겨운 인내의 시간들, 혼자서는 어쩔 수 없는 마음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전문가의 섬세한 조력이 얼마나 어떻게 필요한지를 보여주는 책. 아무도 이해할 수 없을 거라는 절망에서 다시 희망을 찾고 싶은 아픈 마음들에게 일독을 권합니다. -한신대학교 철학과 김대오 교수-

 

 

작가 소개

조용범

미국 뉴욕 주 심리학자, 더트리그룹 대표. University of Utah를 졸업하고, New School for Social Research 에서 임상심리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베스 이스라엘 메디컬 센터와 롱아일랜드 주이시 메디컬 센터에서 임상수련을 받았고 같은 병원에 ‘Asian American Family Clinic’을 오픈했다. 다양한 문화권의 내담자를 치료해 그 활동이 2003년 뉴욕타임스 및 다양한 언론 매체에 소개되기도 했다. 한국에서 ‘더트리그룹’을 설립해, DBT(다이어렉티컬 행동치료)와 PE(지속노출치료) 및 행동치료 등 과학적 근거를 갖춘 심리치료를 한국에 알렸다. 다양한 언어권의 내담자들과 트라우마 피해자들의 심리적 고통을 경감시키기 위한 치료와 봉사, 연구 활동을 펼치고 있다.

채송희

DBT, PE 전문가. 이화여자대학교 심리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심리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더트리그룹과 그 협력 기관인 미국 EBTCS(Evidence Based Treatment Center of Seattle)에서 임상 수련을 받았고, Behavioral Tech에서 DBT 관련 교육과 수련을 이수했다. 성폭력 피해 생존자들을 치료하며 이들과 관련된 여러 기관과 단체에 자문을 제공하고 있다. 아동, 청소년, 성인을 위한 다양한 행동치료를 하고 있으며 트라우마를겪은 아동을 치료하고 있다.

최은영

고려대학교에서 서양사학과 국문학을 공부했고, 창비와 푸른숲에서 편집자로 일했다. 한국 최초 점자촉각그림책 ‘책 읽는 손가락’ 시리즈와 한국 최초로 라가치 상 대상을 받은 책 『마음의 집』을 만들었다. 작가이자 기획 편집자로 일하고 있다.

(SAMPLE) 심리치료소설집, 일곱 개의 방

10,800원 12,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플러스

(SAMPLE) 심리치료소설집, 일곱 개의 방

제목 일곱 개의 방출판사 더트리그룹저자 조용범, 채송희, 최은영 공저판형 150*200*15mm페이지 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