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하지만 매일 합니다 / 허유정 (USED)

3,000원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블로그
밴드

 

 

 

 

 

<책 소개>

 

“작은 노력이 모이고 모여 꽤 근사한 변화가 찾아온다.”

★『세상에 무해한 사람이 되고 싶어』허유정 신작 ★

 

17만 팔로워가 사랑하는 제로웨이스트 살림꾼 ‘프라우허’가

집에서 아침, 점심, 저녁, 실천하는 무해한 살림법 대공개!

완벽하지 않아도 조금씩 바꿔보는 살림 습관들!

17만 팔로워가 인정한 살림 분야 인플루언서 프라우허의

유쾌하고 무해한 살림 이야기

 

소심하게나마 쓰레기를 줄이며 생활하는 제로웨이스트 살림꾼 허유정의 신작이 나왔다. 전작 『세상에 무해한 사람이 되고 싶어』에서 제로웨이스트를 실천하는 일상의 작은 노력들을 담았다면, 이번 『소소하지만 매일 합니다』는 일상과 가장 가까운 ‘살림’에 관해 구체적으로 이야기한다. 비닐 없이 스테인리스 통으로 장 보기, 신문지로 상자 접어 쓰레기통 만들기, 아이스 팩 전용 수거함에 넣기, 완충재 모아서 우체국에 가져다주기, 식재료 성분표 꼼꼼히 확인하기, 식재료 보관 기간 늘리기, 핸드 타월로 여행 파우치 만들기, 비닐장갑 대신 라텍스 장갑 활용하기 등등 누구나 바로 실천할 수 있는 쉽고 유용한 살림법을 아침, 점심, 저녁 시간대별로 나눠 보다 세세하게 썼다.

살림 분야 인플루언서 ‘프라우허’로 활동하는 그는 실용적인 살림 팁뿐만 아니라 재치 있는 입담으로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다. 세간을 바꾸며 겪었던 실행착오와 그의 뿌리인 엄마의 살림 비법, 시어머니, 남편, 그리고 팬들과 나눴던 에피소드를 그만의 입맛을 살려 생생하게 담아냈다. 더불어 프라우허 SNS 계정에서 가장 인기 많았던 ‘허뚜기 레시피’인 엄마 두부조림, 청양고추 다대기, 밥국, 풋마늘무침, 세발나물 비빔밥 레시피도 만나볼 수 있다.

『소소하지만 매일 합니다』에 허유정의 살림 팁들을 총망라해 담았지만, 단순히 노하우만을 공유하는 책은 아니다. 왜 이렇게 바꿔보았는지, 그래서 어떤 변화가 생겼는지, 그 과정에서 어떤 감정을 느꼈는지를 솔직하고 친근하게 들려줌으로써 누구나 실천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다. 살림은 단순히 집을 정돈하는 ‘노동’이 아닌, 나를 살피는 ‘돌봄’의 영역이다. 독자들도 이 책을 계기로 “살림을 챙길 때 느낄 수 있는 다정한 온기”를 느낄 수 있길 바란다.

 

 

 

 

<작가정보>

 

허유정

좋아하는 일을 하고, 좋아하는 것들을 곁에 두고, 소심하게나마 쓰레기를 줄이려고 노력한다. 제로웨이스트 라이프를 실천하는 일상의 작은 노력을 담은 에세이 『세상에 무해한 사람이 되고 싶어』를 썼다.

 

 

 

 

<책 속으로>

 

‘삭삭’ 편안한 빗자루 소리에 슬슬 잠이 깬다. 타일 중간에 먼지가 소복하게 쌓이면 쓰레받기에 담는데, 이때 ‘통통’ ‘퉁퉁’ 하는 가볍고 경쾌한 양철 쓰레받기 소리도 참 좋다. 청소하느라 굽혔던 허리를 펴고 거슬리는 것 하나 없이 깔끔해진 현관을 바라보면 이런 생각이 든다. ‘나란 녀석. 오늘도 부지런히 시작하는군!’ 하루를 제대로 시작하지도 않았는데도 벌써 작은 성취를 이룬 것 같아 스스로가 기특하다. 외출할 때 깔끔한 현관을 나서는 순간의 느낌도 좋다. 신발과 박스에 걸려 넘어질 듯 정신없이 문을 열고 나갈 때는 느낄 수 없었던 자신감이 생겼달까? 또렷한 발걸음으로 집을 나서 꼿꼿하게 몸을 세우고 여유롭게 걸으며 하루를 시작한다.

45쪽 마당은 없지만, 빗자루는 있어 중에서

 

계절이 주는 기쁨에 무뎌지는 건 단순히 시간이 흐려지는 문제만 있는 건 아니었다. 시간이 흐려진다는 건 지금을 충분히 누리지 못하는 거였고, 나 자신도 흐려지는 일이었다. ‘그때 산에서 내려와 먹었던 미나리 전에 막걸리 참 맛있었지.’ ‘작년 여름에 시장에서 샀던 수박 참 달았는데.’ 이런 사소한 맛의 기억이 없는 몇 년은 그때 내가 무얼 했는지 지금도 잘 기억나지 않는다. 마치 내가 존재하지 않았던 시간 같다. 그렇게 시간을 흘려보내고 나니 깨달았다. 계절을 느끼고 철에 맞는 음식을 챙겨 먹어야 지금을 잘 살아낼 수 있다는 걸. 때에 맞는 시절을 보내야 다음 계절을 살아낼 힘이 생긴다는 걸. 계절이 없는 것 같았던 시간을 몇 해 보내고 나니 알 것 같았다.

94-95쪽 제철을 산다는 것 중에서

 

살다 보니 ‘마땅히 그러한 일’은 잘 없더라. 결과에는 모두 이유가 있고, 당연해 보이는 걸 생각하고 노력해 변화를 시도했을 때 더 좋은 결실을 얻었다. 생각과 문장 앞에 ‘당연히’가 붙으면 딱 거기까지만 보인다. 당연히 이렇게 해야지. 당연히 써야지. 더 나아감을 기대할 수 없게 만드는 말. 라텍스 장갑을 쥐고 바보처럼 “대박!”을 외쳤던 날을 기억해야지. 당연한 건 없다. 고민하면 다 방법이 있다.

103쪽 당연한 건 없어, 라텍스 장갑 중에서

 

10년 전에 밀라논나를 봤다면 지금처럼 빠지지는 않았을 것 같다. 그때는 ‘새것이 주는 기쁨’만 알았지, ‘새것을 사지 않는 기쁨’은 전혀 몰랐을 때니까. 예전에는 새것이 좋은 줄 알았다면, 지금은 오래 쓴 물건이 주는 뿌듯함을 즐긴다. 쓰레기 줄이기에 관심이 생기니 버리지 않고 다시 쓰는 멋에 자연스럽게 눈길이 갔다. 작은 물건도 애정을 담아 아끼고, 물건을 쉽게 들이지 않고 쉽게 버리지도 않는 사람들이 건강해 보이기 시작했다. 전에는 고무장갑에 구멍이 나면 바로 쓰레기통으로 직행했지만, 지금은 다르다. 손목 부분을 잘라 고무줄로 쓰거나, 손가락 끝 부분은 병마개로 써보기도 한다. 요즘은 우유 팩이 생겨도 버리기 전에 항상 고민한다. ‘수납할 때 쓸 곳은 없을까? 일단 버리지 말고 놔둘까?’

113-114쪽 수저받침? 아니 도마 받침 중에서

 

쓰레기를 만들고 싶지 않지만 좋아하는 건 포기할 수 없는, 어쩔 수 없이 쓰레기가 생기면 마음 한편이 불편한 그 정도인 사람. 내가 좋아하는 부부가 있는데 내 고민에 이런 말을 해준 적이 있다.

“우리는 어차피 태어난 자체가 이 지구에 빌런이에요. 그래도 악당이 될 거라면 좀 덜 악한 악당이면 좋잖아요? 굳이 더 악하게 굴 건 없죠.”

컵라면을 그릇에 옮겨 먹거나 카페에서 빨대를 거절할 때, ‘이게 무슨 소용이야.’라는 생각이 들면 ‘덜 악한 악당’이란 말을 떠올린다. 답이 없는 세상처럼 느껴질 때가 있지만, 그나마 조금 인정이 남은 약한 빌런도 섞여 있으니 세상이 굴러가는 거 아닐까? 마블 세계관에서도 아직 양심을 가진 빌런들이 있어 어벤져스가 이길 수 있는 것처럼 말이다. 오늘도 여전히 컵라면은 좋아하지만 덜 악한 빌런이 되기 위해 노력해본다.

186-187쪽 컵라면 옮겨 먹기 중에서

 

나 또한 여전히 쓰레기를 적지 않게 만들고, 배달 음식도 먹기 때문에 자신 있게 ‘건강’ ‘무해’를 이야기하기엔 모순이 많다. 그래도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보다는 작게라도 꾸준히 무언가를 해내는 사람이고 싶다. 지금은 별거 아닌 것 같아도 이 작은 노력이 쌓여 내 몸과 주변에 좋은 변화를 가져다줄 거라 믿으니까. 작지만 뭐라도 해보려는 사람들이 가진 ‘사부작의 힘’을 믿는다. 이 책이 좀 더 일상에 다정해지고 자신을 돌보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

241쪽 epilogue 사는 일을 풍류로 이어준 살림 중에서

글쓴이
비밀번호
비밀번호 확인
평점 주기
작성된 후기가 없습니다.
후기 수정
글쓴이
평점 주기
목록으로 가기

소소하지만 매일 합니다 / 허유정 (USED)

3,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주문 수량   0개
총 상품 금액 0원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블로그
밴드
floating-button-img